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AR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희의 나우 인 재팬] '폐 안 끼치는' 일본 고립문화···코로나 블루 직격탄 맞았다

    [이영희의 나우 인 재팬] '폐 안 끼치는' 일본 고립문화···코로나 블루 직격탄 맞았다 유료

    지난 1년 인류를 '비자발적 고립'으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인간의 '몸'뿐 아니라 '마음'까지 공격했다. 세상에 홀로 남겨진 듯한 고독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었고,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을 뜻하는 '코로나 블루(Corona blue)'라는 말이 확산됐다. 이런 현상이 뚜렷하게 드러난 나라가 일본이다. 1인 가구가 많고, 고령...
  • [황응수·정희진의 미래를 묻다] 백신 기술 확보에는 '축적의 시간' 필요하다

    [황응수·정희진의 미래를 묻다] 백신 기술 확보에는 '축적의 시간' 필요하다 유료

    ━ 뒤처진 코로나19 백신 개발, 한국의 선택은 황응수 대한백신학회 회장 구세주가 나타난 듯했다. 지난달 중순께 전 세계 주식시장에 다시 불이 붙었다. 미국·한국·일본 등의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뚫었다. 주인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미국 화이자·모더나, 유럽의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잇따라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 [황응수·정희진의 미래를 묻다] 백신 기술 확보에는 '축적의 시간' 필요하다

    [황응수·정희진의 미래를 묻다] 백신 기술 확보에는 '축적의 시간' 필요하다 유료

    ━ 뒤처진 코로나19 백신 개발, 한국의 선택은 황응수 대한백신학회 회장 구세주가 나타난 듯했다. 지난달 중순께 전 세계 주식시장에 다시 불이 붙었다. 미국·한국·일본 등의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뚫었다. 주인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미국 화이자·모더나, 유럽의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잇따라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