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Shame on KBS 유료

  • [사설] 무보직 억대 연봉 1500명 KBS, 수신료 인상 명분 없다

    [사설] 무보직 억대 연봉 1500명 KBS, 수신료 인상 명분 없다 유료

    KBS가 수신료 인상을 밀어붙이고 있다. 방만한 경영을 해결하려는 자구 노력 없이 수신료를 올리려는 KBS에 대한 반대 여론 또한 높아지고 있다. [뉴시스] TV 수신료 인상을 밀어붙이고 있는 KBS의 방만 경영이 또다시 논란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그제 “KBS가 수신료를 인상하겠다고 주장하는 탓에 국민의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 “적자 KBS, 김제동엔 7억 출연료…이러고도 수신료 인상?”

    “적자 KBS, 김제동엔 7억 출연료…이러고도 수신료 인상?” 유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며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은 13일 KBS 수신료 인상, MBC 경찰 사칭 취재 등 공영방송 논란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KBS가 수신료를 인상하겠다고 주장하는 탓에 국민의 불쾌지수가 더 높아지고 있다”며 “적자라면서도 대표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