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2시간제? 벌금 무는 수밖에 없어요”

    “52시간제? 벌금 무는 수밖에 없어요” 유료

    정부가 50~29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제 시행에 한 유예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내년부터 이를 위반한 사업주는 2년 이하의 징역,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부과된다. 사진은 ... 81.1%의 기업이 주 52시간제를 이미 '준수 중'이라고 답했다. 또 내년 주 52시간제 시행에 해 91.1%가 '준수 가능'이라고 했다. 지난해 11월 조사에서는 '준수 중'인 기업이 57.7%, ...
  • “52시간제? 벌금 무는 수밖에 없어요”

    “52시간제? 벌금 무는 수밖에 없어요” 유료

    정부가 50~29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제 시행에 한 유예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내년부터 이를 위반한 사업주는 2년 이하의 징역,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부과된다. 사진은 ... 81.1%의 기업이 주 52시간제를 이미 '준수 중'이라고 답했다. 또 내년 주 52시간제 시행에 해 91.1%가 '준수 가능'이라고 했다. 지난해 11월 조사에서는 '준수 중'인 기업이 57.7%, ...
  • 소득세 최고세율 42%→45% 인상 유료

    ... 근로소득자, 종합소득자의 소득세는 현행 12억2460만원에서 12억8460만원으로 오른다. 기재부에 따르면 45%의 소득세 최고세율 적용 상자는 약 1만6000명으로 소득 상위 0.05%에 해당한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반발을 불렀던 유보 현금(소득)에 한 과세는 보류하기로 했다. 세종=조현숙·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