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부, 섣부른 거리두기 완화 카드…확진자 속출 자초했다

    정부, 섣부른 거리두기 완화 카드…확진자 속출 자초했다 유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500명 안팎으로 쏟아지며 4차 유행 가능성이 제기되자 정부가 부랴부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다. 4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번 주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좀 더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5일에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방역 조치를 ...
  • 변이·방심 겹쳐…브라질·유럽·일본 확진자 다시 급증 유료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3차 대유행 우려마저 나온다. 각종 변이 바이러스 전파, 느린 백신 접종 속도, 규제 완화와 같은 방심이 원인이란 지적이다. 월드오미터 기준 지난 27일 전 세계 하루 확진자는 58만 명대다. 1월 6~8일 80만 명대에서 2월 15일 26만 명 수준까지 떨어졌다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난 25일 브라질에선 코로...
  • 코로나 변이 기승, 유럽·남미·인도 확진자 한달 새 두배로

    코로나 변이 기승, 유럽·남미·인도 확진자 한달 새 두배로 유료

    지난해 말 백신 접종 시작과 함께 주춤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이후 심리적으로 느슨해진 것과 변종 바이러스 출현 등을 주요 요인으로 꼽고 있다. 유럽을 중심으로 봉쇄조치 연장·강화에 나선 가운데 우리나라도 기본 방역수칙 강화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결정했다. 26일 통계사이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