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양연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후남의 영화몽상] 화양연화는 다시 올까

    [이후남의 영화몽상] 화양연화는 다시 올까 유료

    이후남 문화디렉터 혼자 먹을 국수를 사러 가는 길인데도 참 우아하게 차려입었다. 옷차림만이 아니다. 국수 담을 통을 손에 들고 또각또각 계단을 내려가는 모습은 또 얼마나 우아한지. 20년 전 홍콩영화 '화양연화'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이런 주인공 첸부인, 아니 이를 연기한 배우 장만위의 고혹적인 모습이었다. 오랜만에 이 영화를 다시 봤다...
  • [이후남의 영화몽상] 화양연화는 다시 올까

    [이후남의 영화몽상] 화양연화는 다시 올까 유료

    이후남 문화디렉터 혼자 먹을 국수를 사러 가는 길인데도 참 우아하게 차려입었다. 옷차림만이 아니다. 국수 담을 통을 손에 들고 또각또각 계단을 내려가는 모습은 또 얼마나 우아한지. 20년 전 홍콩영화 '화양연화'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이런 주인공 첸부인, 아니 이를 연기한 배우 장만위의 고혹적인 모습이었다. 오랜만에 이 영화를 다시 봤다...
  • [그 영화 이 장면] 화양연화

    [그 영화 이 장면] 화양연화 유료

    김형석 영화평론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재개봉의 행렬 속에서 최근 돋보이는 작품 하나가 있다. 왕자웨이의 '화양연화'(2000). 이 영화는 왕자웨이가 '시간의 시인'이었다는 걸 새삼 떠올리게 한다. 1960년대 홍콩을 중심으로 싱가포르와 캄보디아까지 아우르는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간'이다. 그런 이유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