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가 박서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흔살 현역 화가 박서보 “떠날 준비가 즐겁다”

    아흔살 현역 화가 박서보 “떠날 준비가 즐겁다” 유료

    박서보 화백은 “죽음도 삶이다. 죽음이라는 이름의 또 다른 삶”이라고 말했다. 그가 앉은 자리 뒤로 최근에 심은 홍매화가 보인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단색화의 대가' 박서보(90) 화백이 오는 17일부터 영국 최고의 갤러리로 꼽히는 화이트큐브에서 개인전을 연다. 런던 화이트큐브 전시는 2016년 이래 세 번째다. 앞서 2019년 9월엔 독일 노이스 랑엔...
  • 화가 박서보·김명숙의 상반된 예술관 "내 작품은 불멸" "난 소멸돼도…" 유료

    자신의 작품이 앞으로 부스러져 없어져도 좋다는 작가는 없을 것이다. 헌데 그런 작가가 있다. 서울 소격동 금산갤러리에서 초대전(24일까지)을 열고 있는 김명숙(42)씨다. 무언가에 사로잡힌 얼굴과 깊고 어두운 숲을 절박한 필치로 그려낸 그의 그림은 보는 이의 영혼을 뒤흔드는 울림을 준다.(본지 3월 15일자 48면) 문제는 재료가 막종이라는 점이다. 사진 ...
  •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 "한눈에"|박서보·윤명노·이두식씨…세 서양화가 전시회 잇따라 유료

    한국 현대미술운동에 앞장서온 세 유명 서양화가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해보는 대형기획전이 동시에 열린다. 박서보씨(60·홍익대 교수)의 회갑(11월 15일)을 기념해 그의 화업 40년을 되돌아보는 「박서보 회화 40년전」이 25일∼11월 24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리며 신작전인「박서보 묘법전」이 23일∼11월 5일 두손 갤러리에서 열린다. 또 윤명노씨(55·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