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그 영화 이 장면] 화양연화

    [그 영화 이 장면] 화양연화 유료

    ... 있는 재개봉의 행렬 속에서 최근 돋보이는 작품 하나가 있다. 왕자웨이의 '화양연화'(2000). 이 영화는 왕자웨이가 '시간의 시인'이었다는 걸 새삼 떠올리게 한다. 1960년대 홍콩을 중심으로 싱가포르와 캄보디아까지 아우르는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간'이다. 그런 이유일까? 이 영화엔 시계의 이미지가 매우 과장된 모습으로 상징처럼 등장한다. 특히 수리첸(장만위)의 ...
  • 대만에 해외인재·돈이 몰린다 “여기가 코로나 피난처”

    대만에 해외인재·돈이 몰린다 “여기가 코로나 피난처” 유료

    ... 대만은 중화권 취재를 위한 해외 언론사들의 피난처가 되고 있다. 대만 외교부에 따르면 상주 외신기자는 2019년 51개사 90명에서 지난해 말 71개사 124명으로 늘었다. 지난해 홍콩보안법 제정 등 중국 당국의 권위주의 정책으로 외신들이 '홍콩 엑소더스'에 나선 때문으로 보인다. 중국 본토는 물론 홍콩·마카오에서도 뉴욕타임스·워싱턴포스트·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기자들의 취재가 ...
  • 코로나 상처 보듬는 붓터치, 올해 미술계 화두는 치유

    코로나 상처 보듬는 붓터치, 올해 미술계 화두는 치유 유료

    올해는 루이스 부르주아, 아이 웨이웨이, 박수근 등 거장들의 전시가 기대를 모은다. 사진은 2019년 홍콩 하우저앤워스 갤러리에서 열린 부르주아 전시. 이은주 기자 팬데믹의 시기, 예술은 인류에게 어떤 의미이고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 코로나19가 국내외 미술계에 던져준 화두다. 대형 미술관과 주요 갤러리들은 이런 고민을 담아 올해 전시를 준비했다. 주목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