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늘의 운세] 4월 7일

    [오늘의 운세] 4월 7일

    ...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北 32년생 삶이 향기로운 하루. 44년생 인생이 행복으로 채색될 듯. 56년생 적재적소에 일이나 사람이 만들어질 듯. 68년생 행운의 신은 내 편. 80년생 좋은 결과 생기고 인정받을 듯. 92년생 꿈은 이루어지는 법. 닭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 길방 : 西 33년생 자애심을 갖자. 45년생 ...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4월 7일 별자리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4월 7일 별자리운세

    ... 괜스레 엉뚱한 일에 휘말릴 수 있으니 당신의 의견을 확실히 이야기 할 것. 충동적인 결정 보다는 논리적인 사고가 필요한 날이니 이것저것 재보고 판단하자. 얼렁뚱땅 넘어가면 본전도 못 찾는다. 행운을 가져다 주는 것 : 신문 물고기자리 (2.19 ~ 3.20) 청소하기 좋은 날! 평상시 신경을 못 쓰던 집안 구석구석 깨끗이 정리해 볼 필요가 있는 날이다. 주변 환경이 정리됨과 ...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4월 7일 띠별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4월 7일 띠별운세

    ... 인정받는다. 05년생, 새로운 사람과 가까워진다. 개띠 # 건강을 조심하라. 건강이 가장 큰 재산이다. 58년생, 쉽게 들어오는 돈을 쉽게 나간다. 70년생, 오늘은 빨간색이 귀하에게 행운의 색이다. 82년생, 빨간 장미는 사랑을 뜻하고 하얀 장미는 실망을 뜻한다. 94년생, 정신적으로 좀 힘이 들더라도 밀고 나가라. 06년생, 일이 잘풀린다고 과욕을 부려서는 안된다. ...
  • '1997년생 출전 가능'에 한시름 던 김학범 감독, "기회 주어진 건 행운"

    '1997년생 출전 가능'에 한시름 던 김학범 감독, "기회 주어진 건 행운"

    김학범 U-23 축구대표팀 감독. IS포토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데 고생이 많았다. 해당 선수들에게 기회가 주어진 건 행운이다." 1년 연기된 2020 도쿄 올림픽 일정에 고심하던 김학범 감독이 한시름을 덜었다. 김학범 감독은 6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1997년생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데 고생이 많았다. 함께하지 못했다면 아쉬웠을 텐데, 해당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4월 7일

    [오늘의 운세] 4월 7일 유료

    ...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北 32년생 삶이 향기로운 하루. 44년생 인생이 행복으로 채색될 듯. 56년생 적재적소에 일이나 사람이 만들어질 듯. 68년생 행운의 신은 내 편. 80년생 좋은 결과 생기고 인정받을 듯. 92년생 꿈은 이루어지는 법. 닭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 길방 : 西 33년생 자애심을 갖자. 45년생 ...
  • [오늘의 운세] 4월 7일

    [오늘의 운세] 4월 7일 유료

    ...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北 32년생 삶이 향기로운 하루. 44년생 인생이 행복으로 채색될 듯. 56년생 적재적소에 일이나 사람이 만들어질 듯. 68년생 행운의 신은 내 편. 80년생 좋은 결과 생기고 인정받을 듯. 92년생 꿈은 이루어지는 법. 닭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 길방 : 西 33년생 자애심을 갖자. 45년생 ...
  • [2020 KBO 신입사원 미리보기①] 정민태 등번호 후계자, 한화 차세대 에이스 남지민

    [2020 KBO 신입사원 미리보기①] 정민태 등번호 후계자, 한화 차세대 에이스 남지민 유료

    ... 〈일간스포츠 야구팀〉 한화 신인 투수 남지민(19)은 언젠가부터 유니폼 상의가 유독 묵직하게 느껴진다. 정민태 투수코치의 전성기 시절을 상징하는 20번을 달기 시작해서다. 처음부터 20번의 행운이 찾아온 것은 아니다. 입단과 동시에 자동으로 받아든 번호는 68번. 그러나 서산 2군 전용 훈련장을 찾은 한용덕 감독은 68번을 달고 있는 남지민을 본 뒤 정민태 투수코치를 불러 "번호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