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화 화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수묵진채 외길 걸은 화단의 隱者-한국화가 유양옥 개인전 유료

    유양옥(柳良玉.52).미술을 좋아한다는 일반 애호가들에게도 그는 무명의 작가다.그도 그럴것이 그 흔한 개인전 한번 열어본적이 없고 단체전의 이름으로 작품을 내보인 적도 별로 없다. 하지만 미술계,특히 한국화 분야에 있어 그의 존재는 특별하다.쉽게 작업하고 쉽게 발표하는 젊은 작가들과는 달리 柳씨는 고통스럽게 작가의 길을 걸어왔다.여초 김응현과 일랑 이종상에...
  • 실험작가 그룹 「메타복스」4년만에 해체 29일부터 녹색갤러리서 마지막 그룹전 "「탈 모던」해결 못해 자책감" 80년대 후반 한국화단 흐름에 파문 유료

    80년대 후반 한국화단의 일각을 점령하고 이른바 「탈 모던」의 기치아래 의욕적이며 조직적인 활동을 퍼오던 그룹 「메타복스(META-VOX)」가 오는 29일부터 9월7일까지 서교동 녹색갤러리에서 열리는 제5회 그룹전을 끝으로 해체된다. 「80년대 미술의 한 단서」란 부제를 내건 이 전시회에는 창립에서 해체에 이르는 만 4년 동안 큰 일탈없이 꾸준히 동질의 호...
  • 한국화단 제3그룹에 시선 집중 유료

    80년대를 마감하는 시점에서 미술이념의 좌우대립과 갈등을 변증법적으로 지양하려는 제3그룹운동이 표면화, 화단의 주목을 크게 모으고 있다. 이 그룹의 명칭은 후기 미술작가 협회. 김찬동·오상길씨 등 작가 19명과 서성록씨 등 평론가 4명이 모여 지난 6월4일 조용히 창립을 선언했던 후기 미술 작가 협회는 ▲국제 미술의 주변적 한계상황을 뛰어넘는 자주적·독창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