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국 메마른 땅에 '폭우'…물 흡수 못 해 홍수 우려

    미국 메마른 땅에 '폭우'…물 흡수 못 해 홍수 우려

    ... 곳곳은 온통 물바다가 됐습니다. 나뭇가지를 잡고 버티거나 차량 위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4살된 여자 아이가 급류에 떠내려가 실종되기도 했습니다. [에이미 볼팅하우스/피해 지역 주민 : (아이의 실종 소식에) 다 집어던지고 현장에 와 땅을 파봤지만 그저 구조되길 바랄 뿐이에요. 정말 슬픕니다.] 특히 섭씨 46도까지 치솟은 폭염으로 땅이 가문 지역에선 걱정이 ...
  • "中14억, 고기 대신 콩·버섯 단백질 먹을까"…SK, 대체식품 투자

    "中14억, 고기 대신 콩·버섯 단백질 먹을까"…SK, 대체식품 투자

    ... 있다. 네이처스 파인드는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발견한 미생물과 자체 발효 기술로 대체 단백질 원료 개발에 성공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주도한 이 투자 라운드에는 블랙스톤, 힐하우스 등 글로벌 투자자들이 참가했다. SK㈜는 영국의 대체육 생산 기업 미트리스팜 투자도 추진중이다. 식물성 대체육 분야 포트폴리오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전 세계 대체식품 투자 20배 ...
  • '월간 집' 정건주-윤지온-이화겸, 엇갈린 사랑의 작대기

    '월간 집' 정건주-윤지온-이화겸, 엇갈린 사랑의 작대기

    ... 있다. 조금씩 어긋난 세 사람 로맨스가 어떤 엔딩으로 나아갈지 역시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신겸(정건주), 장찬(윤지온), 육미라(이화겸)가 깨알 서사를 차곡차곡 적립하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신겸을 좋아하는 마음을 키워 온 육미라, 그리고 그런 그녀가 ...
  • 하석진, 매니지먼트 구와 전속계약

    하석진, 매니지먼트 구와 전속계약

    ... 데뷔 후 MBC '슬픈연가'로 안방극장에 진출, 이후 '거상 김만덕', '무자식 상팔자', '상어', '세번 결혼하는 여자', '전설의 마녀', '혼술남녀', '자체발광 오피스', '당신의 하우스헬퍼',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하석진이 전속 계약을 체결한 매니지먼트 구는 이요원, 고원희, 정시아, 민도희, 윤경호, 서지훈, 권혁, 백수장, 오희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가 몰랐던 한옥의 이름들

    우리가 몰랐던 한옥의 이름들 유료

    한옥.보다.읽다 한옥.보다.읽다 홍형옥 지음 이동춘 사진 디자인하우스 현대인에게 한옥은 로망이다. 오래되고 불편하지만 그 만큼의 장구한 이야기를 숨겨 놓은 듯한 그 집엔 늘 마음이 끌린다. 그러나 우리들 대부분은 그 이야기를 알지 못한다. 많은 목구조물 중 대들보와 서까래 정도를 구별할 뿐 각각의 목구조물의 이름이 무엇인지, 그것은 어떤 역할을 하는지도 ...
  • 집 사고 팔 때는 열번 이상 가봐라

    집 사고 팔 때는 열번 이상 가봐라 유료

    ... 아니라면 거주 목적의 매입은 해가 안 된다. 다만 몇 가지 원칙을 지킬 것을 조언한다. 부채는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집값 하락기에도 견딜 수 있을 만큼만 끌어 써야 한다. 금리 상승으로 하우스 푸어가 속출했던 게 불과 10년 전 일이다. 물론 감당할 수 있는 만큼의 부채라면 자산이다. 이것까지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한눈에 마음에 들었어도 집과 주변을 열 번 이상은 가보고 객관화해서 ...
  • 집 사고 팔 때는 열번 이상 가봐라

    집 사고 팔 때는 열번 이상 가봐라 유료

    ... 아니라면 거주 목적의 매입은 해가 안 된다. 다만 몇 가지 원칙을 지킬 것을 조언한다. 부채는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집값 하락기에도 견딜 수 있을 만큼만 끌어 써야 한다. 금리 상승으로 하우스 푸어가 속출했던 게 불과 10년 전 일이다. 물론 감당할 수 있는 만큼의 부채라면 자산이다. 이것까지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한눈에 마음에 들었어도 집과 주변을 열 번 이상은 가보고 객관화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