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프로야구

  • [포토]NC우승, 진명황의 집행검을 뽑았다!

    [포토]NC우승, 진명황의 집행검을 뽑았다!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6차전에서 승리, 통합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경기 종료후 검을 뽑아 드는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4/
  • 양의지·박석민·이명기, 결국 우승 멤버 세 명이 해줬다

    양의지·박석민·이명기, 결국 우승 멤버 세 명이 해줬다

    NC 다이노스가 2020시즌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NC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두산 베어스와 치른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6차전에서 4-2로 이겼다. 이로써 NC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두산을 따돌리고 창단 9년 만이자 2013년 1군 무대 진입 이래 8시즌 만에 최초로 정규시즌에 이어 한국시리즈에서 정상에 오르며 통합우승을 ...
  • '택진이 형' 꿈은 이뤄졌습니다

    '택진이 형' 꿈은 이뤄졌습니다

    ... 있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김 대표는 단순히 야구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을 뿐만 아니라 직접 야구단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거기다 우승까지 했으니, 성공한 야구 덕후라 할 만하다. 김 대표가 꿈꾸던 프로야구단은 '야구 자체가 목적인 구단'이었다. 그는 "야구에 미치고, 승리에 미치고, 프로로서 숙명을 다할 수 있는 구단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그렇게 미쳤던 NC는 ...
  • [NC 우승] 1차전 '노 마스크' 논란, 흔들리지 않았던 '팀 NC'

    [NC 우승] 1차전 '노 마스크' 논란, 흔들리지 않았던 '팀 NC'

    ... 당했던 KS 4전 전패 악몽이 떠오르는 듯했다. 하지만 NC는 빠르게 분위기를 수습했다. 프로야구 2020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21일 오후 서울 ...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11.21/ 4차전에서 프로 2년 차 송명기가 5이닝 무실점 깜짝 호투를 선보였다. 시리즈 전부터 '정공법'을 외쳤던 이동욱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유료

    ... 김민규. IS포토 수확의 계절 가을, 그리고 포스트시즌(PS). 11월의 끝자락에 한국 야구는 '미래의 영건' 씨앗을 뿌렸다. 한국 야구는 새로운 대형 투수 등장에 목말라 있다. 그동안 ... 위력을 보여줬다. 뜨거운 승부가 한창인 한국시리즈(KS)에서도 마운드 영건이 탄생했다. 프로 입단 2~3년 차 NC 송명기(20)와 두산 김민규(21)는 처음 밟은 가을 무대에서 정규시즌보다 ...
  •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2020 가을야구, 미래의 씨앗을 뿌리다 유료

    ... 김민규. IS포토 수확의 계절 가을, 그리고 포스트시즌(PS). 11월의 끝자락에 한국 야구는 '미래의 영건' 씨앗을 뿌렸다. 한국 야구는 새로운 대형 투수 등장에 목말라 있다. 그동안 ... 위력을 보여줬다. 뜨거운 승부가 한창인 한국시리즈(KS)에서도 마운드 영건이 탄생했다. 프로 입단 2~3년 차 NC 송명기(20)와 두산 김민규(21)는 처음 밟은 가을 무대에서 정규시즌보다 ...
  • 우승 청부사가 끝냈다

    우승 청부사가 끝냈다 유료

    ... 거액을 투자한 NC에 결실의 계절이 찾아왔다. NC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KS 5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5-0으로 꺾었다. 시리즈 전적 3승 2패. 역대 KS에서 4차전까지 ...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다. KS 5차전(23일·고척) 양의지는 “플렉센이 올해 가을야구에서 가장 잘 던지는 투수여서 무너뜨리고 싶었다. 홈런을 치고 나서 흥분했다. 6차전이 마지막이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