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란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치열하고 살벌한 사이, 형과 처음이자 마지막 듀오 무대”

    “치열하고 살벌한 사이, 형과 처음이자 마지막 듀오 무대” 유료

    ...혁. 유명한 형제 음악가였지만 듀오 무대는 없었다. [사진 크레디아] 2005년 문화계의 뉴스는 단연코 '동동 형제'였다. 그해 10월 25·21세던 피아니스트 임동민·동혁 형제는 폴란드 바르샤바의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공동 3위에 입상했다. 조성진보다 10년 앞선, 한국인 최초 입상이었다. 대형 콩쿠르에 형제가 나란히 주목받는 일은 세계적으로 드물다. 당시 콩쿠르 주최측은 ...
  • 다섯 골 먹은 '오대영' 두 경기, 성장 기회라 행복했다

    다섯 골 먹은 '오대영' 두 경기, 성장 기회라 행복했다 유료

    ... 거잖아요. 상대를 놓쳐서 계속 볼이 골대로 들어오면 아무리 훌륭한 골키퍼라도 실점 확률이 높아지죠. 동료가 저 멀리에 있어도 들을 수 있도록 쩌렁쩌렁 소리를 질러야 합니다.” 2002 월드컵 폴란드전 가장 기억에 남아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훈련 중인 이운재. [중앙포토] 가장 기억에 남는 건 2002 월드컵 스페인과의 8강전이겠죠? “아뇨. 첫 경기였던 폴란드전입니다. ...
  • 다섯 골 먹은 '오대영' 두 경기, 성장 기회라 행복했다

    다섯 골 먹은 '오대영' 두 경기, 성장 기회라 행복했다 유료

    ... 거잖아요. 상대를 놓쳐서 계속 볼이 골대로 들어오면 아무리 훌륭한 골키퍼라도 실점 확률이 높아지죠. 동료가 저 멀리에 있어도 들을 수 있도록 쩌렁쩌렁 소리를 질러야 합니다.” 2002 월드컵 폴란드전 가장 기억에 남아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훈련 중인 이운재. [중앙포토] 가장 기억에 남는 건 2002 월드컵 스페인과의 8강전이겠죠? “아뇨. 첫 경기였던 폴란드전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