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0년 넘은 가로수 19그루 밑둥만 남기고 자른 까닭은

    40년 넘은 가로수 19그루 밑둥만 남기고 자른 까닭은 유료

    ... 조치로 보인다”며 “부득이하게 정비가 필요하다면 안내판이나 소식지 등으로 제거 이유와 식재 계획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가로수의 쓰임새가 도심 풍경에만 있는 건 아니다. 폭염과 미세먼지 급증 등 환경 문제가 대두되며 도심 속 수목 관리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이 가로수뿐 아니라 아파트 재건축 단지 내 고목이나 건축물 내 조경공간 같은 민간 부지에 있는 수목도 ...
  •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유료

    ... 것은 왜일까. 호주는 세계 인구 거주 지역 중 가장 건조한 곳이다. 가뭄까지 겹치면서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여기에 시속 30~40㎞의 강풍이 불고, 40도를 오르내리는 폭염까지 이어지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호주에서는 산불 지역 곳곳에서 불꽃이 하늘로 치솟는 '화염 토네이도(firenado)' 현상까지 관찰되고 있다. 뜨거운 공기와 먼지, 잡동사니가 ...
  •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유료

    ... 뉴욕 맨해튼 면적 크기인 60㎢ 규모의 대지를 태웠다. 지난 2일 NSW주에 이어 5일에는 빅토리아주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산불의 직접적인 영향권에서 벗어나 있는 도시 지역에는 역대급 폭염이 찾아왔다. 시드니 서부 팬리스의 지난 4일 최고기온은 48.9도로 시드니에서 기온을 측정하기 시작한 1939년 이래 가장 높았다. 호주 수도 캔버라도 4일 오후 최고기온이 44도를 기록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