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퍼저축은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연경이 중국 상하이로 가는 이유는

    김연경이 중국 상하이로 가는 이유는

    ...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가 해외로 떠날 거라는 관측이 많았다. 흥국생명에서 불화설에 휩싸였고,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교 폭력(학폭) 등으로 김연경이 마음고생을 많이 했기 때문이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나타내자, 원소속구단 흥국생명은 "국내 구단 이적은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결국 김연경의 선택은 중국 상하이였다. 주 2회 경기가 있는 V리그와 ...
  • 힘든 복귀 시즌 치른 김연경, 다시 중국 상하이로 떠난다

    힘든 복귀 시즌 치른 김연경, 다시 중국 상하이로 떠난다

    ... 가장 큰 목표였던 통합 우승에 실패하는 등 체력적, 심리적으로 힘든 시즌을 보냈다. 김연경은 시즌 종료 후 다음 시즌 거취에 관한 질문에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나타내자, 원소속구단 흥국생명은 국내 구단 이적은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결국 김연경의 선택은 중국 상하이 입단이다. 주 2회 경기가 있는 V리그와 ...
  • 배구여제 김연경 상하이 간다… 이유는 무엇일까

    배구여제 김연경 상하이 간다… 이유는 무엇일까

    ... 원소속팀 흥국생명에서 뛴 김연경은 시즌 종료 이후 국내 잔류와 해외 재진출을 두고 고민했다. 흥국생명은 최고 대우를 약속했지만, 쌍둥이 자매 복귀 등 복잡한 상황이 얽혀 있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흥국생명은 트레이드행 의사가 없었다. 과거 뛰었던 터키 리그 팀들이 외국인 선수 계약을 마친 가운데 김연경은 이탈리아와 중국 구단으로부터 오퍼를 ...
  •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특별지명 완료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특별지명 완료

    28일 열린 2021 KOVO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이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를 지명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KOVO 제공 여자배구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특별지명을 마무리했다. 이한비(26)와 지민경(24)이 창단 멤버가 됐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10일 V리그 여자부 6개 팀으로부터 보호선수(9명) 명단을 넘겨받았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이 중국 상하이로 가는 이유는

    김연경이 중국 상하이로 가는 이유는 유료

    ...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가 해외로 떠날 거라는 관측이 많았다. 흥국생명에서 불화설에 휩싸였고,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교 폭력(학폭) 등으로 김연경이 마음고생을 많이 했기 때문이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김연경 영입에 관심을 나타내자, 원소속구단 흥국생명은 "국내 구단 이적은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결국 김연경의 선택은 중국 상하이였다. 주 2회 경기가 있는 V리그와 ...
  • 입던 유니폼 그대로…프로배구 FA시장 실종

    입던 유니폼 그대로…프로배구 FA시장 실종 유료

    ... 이소영(GS칼텍스→KGC인삼공사)뿐이다. 구단 대부분은 FA 영입보다 트레이드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최대 관심사인 김연경(33·흥국생명) 거취는 미정이다. FA는 아니지만,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관심을 보인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은 트레이드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이다. 국내와 달리 해외 이적은 자유로워 유럽행은 가능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 입던 유니폼 그대로…프로배구 FA시장 실종

    입던 유니폼 그대로…프로배구 FA시장 실종 유료

    ... 이소영(GS칼텍스→KGC인삼공사)뿐이다. 구단 대부분은 FA 영입보다 트레이드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최대 관심사인 김연경(33·흥국생명) 거취는 미정이다. FA는 아니지만,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이 관심을 보인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은 트레이드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이다. 국내와 달리 해외 이적은 자유로워 유럽행은 가능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