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드루킹 특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특검 “김경수, 드루킹과 공모해 8840만 건 댓글순위 조작”

    특검 “김경수, 드루킹과 공모해 8840만 건 댓글순위 조작” 유료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가 올 2월까지 김경수(51) 경남지사와 공모해 조작한 댓글 공감·비공감 수가 8840만 건에 이른다고 27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공개했다. 특검팀은 드루킹 일당이 벌인 전체 댓글 순위 조작 건수는 1억 회 이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드루킹 김씨가 이끈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자금 출처 ▶경공모가 김 지사에게 불법 ...
  • 특검 연장 민주·정의당은 반대, 한국당 등 3당은 찬성

    특검 연장 민주·정의당은 반대, 한국당 등 3당은 찬성 유료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9일 김경수 경남지사를 두 번째 소환하면서 수사 기간 연장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하는 양상이다. 60일인 허익범 특검팀의 수사 기간은 8월 25일에 끝난다. 허 특검이 22일 이전에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면 30일이 늘어나 9월 24일까지 활동할 수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은 지금 ...
  • 특검 “네이버, 매크로 조작에 무감각 … 그 자체가 직무유기” 유료

    “불법 여론조작을 방관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허익범 특검팀 관계자는 5일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선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관계자는 “네이버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가 댓글을 다는 플랫폼이었을 뿐 아니라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한 불법 여론조작을 알았을 수 있다”며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의혹사건 역시 특검의 수사대상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