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선거운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트럼프 조카 "공직 진출 막아라, 바이든 취임식 날부터 선거운동 할 것" 비판

    트럼프 조카 "공직 진출 막아라, 바이든 취임식 날부터 선거운동 할 것" 비판

    도널드 트럼프의 조카 메리 트럼프. 가족사를 폭로하는 책을 쓰는 등 삼촌 도널드 트럼프를 비판해왔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 메리 트럼프가 향후 트럼프의 공직 진출을 봉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7월 『이미 과한데 만족을 모르는』이라는 책을 통해 가족사를 폭로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해 온 메리는 11일(현지시간) CBS에...
  • 트럼프, 지지자 보려 '깜짝 외출'…방역 깬 선거운동

    트럼프, 지지자 보려 '깜짝 외출'…방역 깬 선거운동

    [앵커] 코로나19로 입원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계속해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감염병 환자인데도 갑자기 차를 타고 병원 앞 지지자들을 만나러 갔는데 곧바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차에 같이 탄 경호원들은 무슨 죄냐는 얘기까지 나옵니다. 반면 지지자들이 더 결집하는 현상도 눈에 띄고 있습니다. 김필규 특파원 리포트를 보시고...
  • 코언, 트럼프 선거운동 일환 '미스터리' 기술회사에 5만달러 지급

    코언, 트럼프 선거운동 일환 '미스터리' 기술회사에 5만달러 지급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인 마이클 코언 변호사가 2016년 선거운동의 일환으로 익명의 기술회사에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지급했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이는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성추문이 있는 두 여성에게 입막음용 대금을 지불한 것 외에도 대선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일을 함께 해 왔음을 방증...
  • 배넌 "중간선거부터 트럼프 재선 운동 시작해 민주당 막아야"

    배넌 "중간선거부터 트럼프 재선 운동 시작해 민주당 막아야"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인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27일(현지시간) 올해 11월 중간선거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넌 전 전략가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하원의원 전체와 상원의원 3분의 1을 선출하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한다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시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