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36세 이준석 당 대표 탄생, 혁신 경쟁이 시작됐다

    [사설] 36세 이준석 당 대표 탄생, 혁신 경쟁이 시작됐다 유료

    ...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선 확정 후 당기를 흔들고 있다. [뉴스1] 이제 국민의힘 대표는 36세의 이준석이다. 어제 당 대표 경선에서 이 대표는 일반 국민 여론조사와 당원투표 결과를 합쳐 9만3392표(전체 대비 43.8%)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위 나경원 후보(7만9151표, 37.1%)와의 득표율 차이는 6.7%포인트다. 그는 헌정 사상 주요 ...
  • 정치판 변화 열망, 36세 제1야당 대표 택했다

    정치판 변화 열망, 36세 제1야당 대표 택했다 유료

    ... 30세는 지났지만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다'(不惑·불혹)는 40세는 아직 안 된 청년 정치인을 대표로 세우는 파격이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일반 국민 여론조사와 당원 투표를 합해 9만3392표(43.8%)를 얻어 7만9151표(37.1%)를 득표한 나경원 후보를 6.7%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 대표는 반영률 70%인 당원 투표에서 37.4% 지지로 나 ...
  • 뒷말 신경 안 쓰는 '돌직구', 한 분야 파고드는 '덕후 기질'

    뒷말 신경 안 쓰는 '돌직구', 한 분야 파고드는 '덕후 기질' 유료

    ... '찌라시'가 난무하는 정치판에서 이런 태도를 유지하기란 쉽지 않다. 그는 2011년 비대위원으로 영입된 지 일주일 만에 한 방송에서 “박근혜 위원장이 정수장학회 의혹을 정리하지 않으면 그에게 투표하지 않겠다”고 돌출 발언을 했다. 당에선 즉각 “쟤 뭐냐”는 반응이 나왔다. 당시 그에게 발언 의도를 묻자 “이런 말도 못할 거면 알지도 못하는 당에 온 의미가 없지 않느냐”고 답했다. 이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