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안화력발전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중대재해법 과감하게 뜯어 고치자

    [노트북을 열며] 중대재해법 과감하게 뜯어 고치자 유료

    ... 법안을 갖고 있는 영국만 해도 합의를 도출하는 데 13년이 걸렸다고 한다. 노트북을 열며 1/13 국회는 그런데 노사 관련법을 만드는 데 속전속결로 거침이 없다. 산업안전보건법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20대 청년 김용균이 사망한 지 16일 만에 일사천리로 개정안을 처리했다. 산안법 적용 노동자 범위를 하청업체 직원까지 넓히고 사업주의 처벌을 대폭 강화한 게 전부다. 하지만 사업주에 ...
  • [사설] 지키기 힘든 중대재해법 누구나 지킬 수 있게 보완해야 유료

    지금부터 2년여 전인 2018년 12월 11일 새벽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24세 청년 김용균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혼자 일하다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지만, 그의 곁에는 아무도 ... 위험한 일을 시키면서 방치하다시피 안전조치를 하지 않아 목숨을 잃는 노동자가 적지 않다. 발전소 측은 사망한 김씨를 발견하고도 다섯 시간 동안 경찰과 병원에 알리지 않고 대책회의만 거듭했다. ...
  • [노트북을 열며] 반기업 정서 틀 안에 갇힌 정치권

    [노트북을 열며] 반기업 정서 틀 안에 갇힌 정치권 유료

    최선욱 산업1팀 기자 발전소에서 일하던 아들을 먼저 하늘로 보낸 어머니는 국회 앞 농성장에서 새해를 맞았다.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故)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다. 산업재해 근절 시민운동을 하는 김용균재단의 이사장인 그는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산업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했을 때, 경영자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