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무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92년 불사른 열정, 100세 기념작 꼭 남기고 싶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92년 불사른 열정, 100세 기념작 꼭 남기고 싶다 유료

    ... “선진국의 특징은 기록문화다. 영광과 치욕의 순간을 다 남겨야 한다. 영화예술계의 정사와 야사를 재밌게 읽었다”고 했다. '남기고 싶은 이야기' 앞에 선 내 마음이 그랬다. 연재하는 동안 충무로에 큰 경사가 있었다. 지난해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했고, 지난달 초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할리우드 정상에 섰다. 이런저런 100주년 행사에서 빠뜨리지 않은 말이 있다. “수많은 선배가 ...
  • '꽃피는 4월' 영화계 스케줄표 백지…무대 올리는 공연계

    '꽃피는 4월' 영화계 스케줄표 백지…무대 올리는 공연계 유료

    ... 우유부단한 문구 도매업자 이반 역의 조재윤·이천희·박정복은 따뜻하고 유쾌한 모습을 표현한다. '차미' 약 4년 간 체계적인 개발 과정을 통해 완성된 뮤지컬 '차미'는 내달 14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초연을 올린다. '내가 완벽한 존재가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누구나 한번쯤 꿈꿔보는 생각에서 출발한 '차미'는 보통의 평범한 주인공 차미호와, 그의 SNS 속 완벽한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 함께 나오세요. 점심 대접을 할게요.” “예. 감사합니다. 맛난 것으로 사주세요.” 남궁원과 윤일봉. 올해 여든여섯, 1934년생 동갑내기다. 두 배우에게는 똑같은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충무로의 살아 있는 전설' '한국영화의 산증인'이다. 물론 내게도 통용되는 말이다. 한때 충무로를 제집처럼 휘저었던 '사나이 3인방'이라 할 수 있다. 이제 60~70년대 한국영화를 증언할 배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