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도식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해찬, 盧추도식서 "민주당 향한 검은 그림자, 참말로 징하다"

    이해찬, 盧추도식서 "민주당 향한 검은 그림자, 참말로 징하다"

    ... 추모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들어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추모식에서 읽은 추도사에서다.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모식에서 이해찬 ... 신록이 한창입니다. 서거하신 2009년 봄에는 비눈물 속에 장례를 치렀습니다. 1주기 추도식도 빗물이 우리들 가슴을 흥건히 적셨습니다. 1주기 추도식에서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님의 뜻을 ...
  • [Talk쏘는 정치] 박정희 40주기 추도식…곳곳서 잡음

    [Talk쏘는 정치] 박정희 40주기 추도식…곳곳서 잡음

    ... 서거 40주년을 맞아 박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북 구미와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그러나 곳곳에서 잡음도 함께 있었습니다. 경북 구미에서 열린 추도식엔 장세용 ... 화해와 통합을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추도식도 순탄치만은 않았습니다. 이번 추도식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
  • 광화문서 밤새 "文하야" 외친다…황교안·나경원 참석

    광화문서 밤새 "文하야" 외친다…황교안·나경원 참석

    ... 국민대회가 끝나면 오후 10시부터 다음날인 26일 오전 5시까지 12시간 동안 '철야기도회'가 열린다. 오전 10시에는 광화문 일대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주도로 박정희 전 대통령 40주기 추도식도 열린다. 자유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이번 집회에 나서지 않는다. 다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일부 의원들은 개별적으로 일정이 끝나는대로 집회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
  • 일본 도심 울려퍼진 양심의 목소리…도쿄서도 거리행진

    일본 도심 울려퍼진 양심의 목소리…도쿄서도 거리행진

    ... 반대한다"는 손팻말이 눈에 띕니다. [앵커] 행진에 앞서서는 '위안부' 피해자 중 숨진 분들에 대한 추도식도 열리고 토론회도 열렸다고 들었습니다. [기자] 네, 오늘 집회는 도쿄에 있는 '위안부' 자료관에서 열린 추도행사로 시작이 됐습니다. 여기서 만난 일본 시민의 증언을 들어보시죠. [노부카와 미에코 추도모임 참석자 : 김복동 할머니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금박치기, 눈도장 찍기…우리 경조사 문화 어찌할까

    현금박치기, 눈도장 찍기…우리 경조사 문화 어찌할까 유료

    ... 돈을 주고받는 일은 없다. 장례식에 필요한 꽃을 사 가는 정도다. 프랑스인은 장례식에서 추도하는 것 외에 무엇인가 줘야 한다는 생각 자체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미국에서도 경조사에서 돈을 ... 혼례 및 상례 당사자와 가까운 사람이다. 흔히 우리는 상주와 아는 사이라고 해서 전혀 일면식도 없는 사람의 장례에 참석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 죽음 알리지 말라는 어느 동창 어느 ...
  • [장세정의 시선]박정희와 전태일은 '화해의 강'을 언제쯤 건널까

    [장세정의 시선]박정희와 전태일은 '화해의 강'을 언제쯤 건널까 유료

    ... 하루 전인 지난 2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일대에서 '39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진보 진영 출신으로는 처음 당선한 장세용(더불어민주당) 구미시장이 참석해 전례에 ... "김관용·남유진 두 전직 구미시장 시절 추진한 박정희 우상화를 중단하라"고 촉구해왔다. 결국 이날 추도식도 진보 측의 반발 속에 보수 진영의 반쪽 행사로 끝났다. 서울 중구 청계천로 버들다리 위 보도에 ...
  • [詩人의 음악 읽기] 낮은 데로 임한 교황과 아픈 우리를 위해… 유료

    ... 현실에도 적용되는 시대의 혜안을 보여준다. 이처럼 유보없이 존경할 수 있는 인물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살면서 존경하고 사랑할 대상이 있는 것은 축복이자 행운이다. 작업실에서 혼자 기념식도 추도식도 잘 한다. 음악이 있으니까. 지금 프란치스코 '교황님' 환영식을 거행하는 중이다. 교황을 대상으로 한 음악 가운데 가장 유명한 것으로 1567년 출판된 팔레스트리나의 '교황 마르첼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