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대사관 2등서기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지소미아 문제에 미국 역할 촉구할 것”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지소미아 문제에 미국 역할 촉구할 것”

    이수혁 대사가 주미대사에 내정된 지난 8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주미대사로 임명된 이수혁(70) 신임 대사가 오는 24일 워싱턴 ... 문승현(55ㆍ외시 22회) 전 체코 대사와 이 대사의 시너지 효과도 관전 포인트다. 문 공사는 주미대사관 2등서기관을 시작으로 주유엔대표부, 외교통상부 북미1과장, 주미대사관 공사참사관, 북미국 심의관과 ...
  • [프로필]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프로필]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 은세리씨와의 슬하에 1녀가 있다, Δ서울(62) Δ경기고 Δ서울대 치의학과 Δ미 하버드대 행정학 석사 Δ외무고시 14회 Δ주미대사관 2등서기관 Δ주방글라데시대사관 참사관 Δ외교통상부 북미1과장 Δ주미대사관 참사관·심의관 Δ국방부 국제협력관 Δ주미대사관 정무공사 Δ외교통상부 장관 특별보좌관·평가담당대사·차관보 Δ외교부 제1차관 Δ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Δ국가안보실 ...
  • 주러 대사 위성락·6자 대표 임성남 임명

    주러 대사 위성락·6자 대표 임성남 임명

    ...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했으며 외무고시 13회에 합격해 공직에 첫 발을 내딛었다. 주러시아 대사관 서기관주과 미대사관 참사관, 6자회담 차석대표인 북미국장, 동구과장, 외교부 장관 특별보좌관 ... 신임 본부장은 서울 태생으로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외무공시 14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주미대사관 2등 서기관을 시작으로 주미대사관 참사관, 장관특별보좌관, 북핵담당대사인 북핵외교기획단장 등을 ...
  • [프로필]조태용 신임 외교부 제1차관 내정자

    [프로필]조태용 신임 외교부 제1차관 내정자

    ... 주호주 대사로 근무하다 지난해 5월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으로 임명된 바 있다. 가족으로는 부인 이진영씨와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서울(56) △서울대 정치학과 졸 △주유엔대표부 2등서기관 △주이라크대사관 1등서기관주미대사관 1등서기관 △북미2과장 △북미1과장 △주태국 참사관 △북미국 제2심의관 겸 장관보좌관 △대통령비서실 파견 △북핵외교기획단장 △북미국장 △주아일랜드대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청와대 외교비서관 장호진 … 민정2비서관 권익환 유료

    ... 권익환(45)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장 비서관은 서울 출신으로 성동고,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왔으며 외무고시(16회)에 합격, 공직에 발을 들여놓았다. 그간 주미대사관 2등서기관, 한반도평화교섭본부 북핵외교기획단 부단장, 외교통상부 북미국심의관, 북미국장 등을 거쳤다. 서울 태생인 권 비서관은 여의도고,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했고 사법시험 32회 출신이다. ...
  • 아버지 이어 아들도 外試 최연소로 합격 유료

    ... 화제. 金군은 『대학 2학년 가을부터 외무고시 준비를 시작,1년여동안 집중적으로 공부한 것이 큰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존경하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유능한 외교관의 길을 걷겠다』고 포부를밝혔다. 아버지 金비서관은 외무고시 합격후 주미 대사관 2등 서기관으로 출발,외무부 동북아 1과장.아주국장등을 거쳐 지난 93년부터 대통령의전비서관으로 재직중. 〈崔熒奎기자〉
  • 서로의「외길」북돋워 온「백년 친구」-동서사이 출판인과 외교관 한만년·박동진씨 유료

    ... 그러나 명성과는 판이하게 전직원이 15명에 불과한 영세기업. 한 사장이 회사규모 확대보다 출판의 질을 고집한 까닭이다. 원칙에 충실하고 고집스런 성격은 동서 박씨도 매한가지. 그는 54년 주미 대사관 2등 서기관으로 외교가에 발을 디딘 후 한미관계가 매우 불편했던 70년대 박동맹 사건·주한미군 철수 문제 등을 무난히 해결했다. 이에 대해 박씨는 『잔꾀를 부리지 않는다』는 나름의 원칙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