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교자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탈북자 만난 트럼프 “북한 종교 자유문제 제기할 것”

    [사진] 탈북자 만난 트럼프 “북한 종교 자유문제 제기할 것” 유료

    탈북자 만난 트럼프 '북한 종교 자유문제 제기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전 세계 종교 탄압 피해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자리에서 북한 내 종교 탄압 실태를 증언한 탈북민 주일룡씨의 손을 잡고 이야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종교 자유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이라크 출신의 인권운동가로 20...
  • 아시아가 서구 지성 발전에 큰 역할, '종교의 자유' 가치 칭기즈칸서 유래

    아시아가 서구 지성 발전에 큰 역할, '종교자유' 가치 칭기즈칸서 유래 유료

    ━ [김환영의 지식 톡톡톡] 몽골이 아끼는 칭기즈칸 전문가 잭 웨더퍼드 칭기즈칸(1162년께~1227년, 재위 1206~27)은 동서양에 걸친 대제국을 건설했다. 위대한 정복자이지만, 그에겐 '학살자' 이미지도 있다. 문화인류학자인 잭 웨더퍼드 매켈리스터대 명예교수에 따르면 칭기즈칸은 평등, 신앙의 자유, 관용, 다문화주의 같은 보편가치를 가장 먼저 실...
  • [논설위원이 간다] “목사님, 세금 냅시다” vs “세무사찰로 종교자유 위협”

    [논설위원이 간다] “목사님, 세금 냅시다” vs “세무사찰로 종교자유 위협” 유료

    ━ 고대훈의 Fact&Fiction A목사(34)는 출석 신도 1000여 명이 다니는 서울의 한 교회에서 부목사로 재임 중이다. 그의 일과는 새벽기도에서 시작해 장례식 등 경조사와 병원·가정을 도는 하루 2~3곳의 심방 사역, 저녁 교육예배 등 늦은 밤까지 이어진다. 천직이자 하나님에 대한 섬김이기에 불만은 없다. 하지만 성직자도 생활인이다. 부인·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