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왕적 대통령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들과 오찬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명진·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황 대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통합은 의무다.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한국당...
  • 황교안 "총선 압승해 제왕적 대통령제 막을 개헌 추진"

    황교안 "총선 압승해 제왕적 대통령제 막을 개헌 추진"

    [앵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오늘(22일) 신년 기자회견을 가졌는데요. 황교안 대표는 총선에서의 압승을 전제로 "제왕적 대통령제를 저지하기 위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1대1 영수 회담을 제안하기도 했는데요. 사실 이 제안은 꽤 오래된 제안이기도 합니다. 오늘 야당 발제에서는 황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 여기서는 보수 통...
  • 손학규 "김경수 구속,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개혁해야"

    손학규 "김경수 구속,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개혁해야"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4일 창원을 방문해 "양극단 극한 정치의 폐해가 대표적으로 나타난 곳이 창원이고 경상남도"라며 선거제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창원 상남시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창원은 경상남도 도청소재지로 도지사가 현재 감옥에 있고, 그 전 도지사는 사퇴해 15개월 동안 도정 공백에 있었다...
  • 손학규 "손혜원 사건이 제왕적 대통령제 표본…연동형비례제가 해법"(종합)

    손학규 "손혜원 사건이 제왕적 대통령제 표본…연동형비례제가 해법"(종합)

    【광주=뉴시스】류형근 변재훈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1일 광주를 찾아 "제왕적 대통령제가 바뀌지 않아 실세들의 위력이 패권주의를 형성하고 있다"며 "표본이 손혜원 이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동구 충장로우체국 앞에 설치된 '손다방 연동형비례대표제 푸드트럭'에 올라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을 깔보니까 오만불손한 태도가 나오는...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들과 오찬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명진·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황 대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통합은 의무다.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한국당...
  • 김병준 “정부, 경제 손 놓고 있다” 손학규 “제왕적 대통령제가 경제 어렵게 해” 유료

    새해 첫 날 야권은 신년 메시지를 통해 경제위기를 부각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실패 프레임'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여당 지도부와의 송년 오찬에서 “우리 사회에 '경제 실패' 프레임이 워낙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어서 성과가 국민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1일 오전 현충원을 참배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방명...
  • [단독] “제왕적 대통령제 놔둔 채 임기 8년으로 늘리는 건 개악”

    [단독] “제왕적 대통령제 놔둔 채 임기 8년으로 늘리는 건 개악” 유료

    정세균 국회의장이 21일 국회의장실에서 이뤄진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국회 개헌'을 하는 것이 국민의 뜻을 가장 잘 받드는 모양새“라고 말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22일 “헌법상 대통령이 개헌 발의권을 갖고 있지만 입법부가 발의하는 게 가장 자연스럽고 성공적인 개헌이 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