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화번호도 0003, YS 위해 핏대 24년···이원종 前수석 별세

    전화번호도 0003, YS 위해 핏대 24년···이원종 前수석 별세 유료

    고(故)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018년 6월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변선구 기자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3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 강원도 삼척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복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고인은 사업을 하던 중 1972년 박정희 당시 대통령의 유신(維新) 발표를 보고 “한 사람이 두 번 쿠데타를 할 수 ...
  • 바이든 전화 외교에 시진핑 맞불 놨지만, 셈법 꼬인 중국 외교

    바이든 전화 외교에 시진핑 맞불 놨지만, 셈법 꼬인 중국 외교 유료

    시진핑 “미·중 관계에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 질문한 구체적인 문제는 지금 제공할 정보가 없다.”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의 지난달 28일 답변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68)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 계획을 묻는 외신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정보가 없다'는 짧은 답변만을 내놔 중국의 속내가 무엇인지를 드러내...
  • 바이든·스가 정상통화…청와대 전화벨은 언제 울리나

    바이든·스가 정상통화…청와대 전화벨은 언제 울리나 유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한국시간으로 28일 심야 전화 회담을 했다. 지난 20일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뒤 아시아 정상과 한 첫 전화 회담이다. 이와 관련,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한·미 양국 정상 간 통화도 곧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