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관 일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검사외전서 검사내전으로…“윤석열은 끝까지 버틸 것”

    [view] 검사외전서 검사내전으로…“윤석열은 끝까지 버틸 것” 유료

    ... 검경수사권조정법이 국회에서 통과되고 수사 권력이 국가 권력의 중추인 청와대·법무부·여당과 대립각을 세우면서다. 이처럼 팽팽한 긴장관계는 지난해 8월 말 윤석열 검찰총장의 '강자의 불법'에 대한 수사로 촉발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부터 기산할 때 벌써 4개월 가까이 지속되고 있다. 처음 '검사외전(外戰·외부와의 전쟁)'이었다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임 ...
  • 추미애·조국 도운 4명 요직 기용…'상갓집 항의' 양석조는 좌천 유료

    조국·추미애 전·현직 법무부 장관을 도왔던 검사들이 23일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에서 핵심 보직에 배치됐다. 이날 추 장관이 단행한 759명의 검사 전보 인사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의 ... 말했다. 관련기사 [인사] 법무부 2차 인사, 중간간부·평검사 759명 명단 반면에 조 전 장관 일가와 울산시장 선거 의혹 수사 등 현 정권과 각을 세웠던 신봉수(50·29기) 서울중앙지검 ...
  • [사설] '2차 대학살' 검찰 인사…훗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유료

    ... 강변했다. 적반하장(賊反荷杖)도 유분수지, 그 말을 국민이 곧이곧대로 믿을 것 같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이 인사를 계획하고 실행한 모든 이는 국가 사법행정의 틀을 허문 책임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훗날 반드시 죄과를 물어야 할 것이다. 어제 발표된 2차 인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의 차장검사 4명 전원과 유재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