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버려진 '댕냥이' 새가족 돼주세요···보험·치료비도 대는 지자체

    버려진 '댕냥이' 새가족 돼주세요···보험·치료비도 대는 지자체 유료

    입양을 기다리는 반려견들. 반려동물입양센터 문이 열리자 강아지들이 꼬리를 흔들며 달려왔다. 사람보다 강아지가 손님을 먼저 반기는 이곳은 '경기도 반려동물 입양센터'. 입양을 기다리는 유기견 등을 돌보는 이 센터는 지난해 말 경기도 수원시의 번화가인 팔달구 인계동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 화성시 마도면에 있던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가 너무 외진 곳에 있어 불편하다는 ...
  • "37년간 입양 주선 8000건, 아이 교체 요구 한 번도 없었다"

    "37년간 입양 주선 8000건, 아이 교체 요구 한 번도 없었다" 유료

    입양 업무 37년 김혜경씨의 증언 1983년부터 지난해까지 입양 상담원으로 활동한 김혜경씨가 입양 실태를 설명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국에 4대 입양기관이 있다. 홀트아동복지회, 대한사회복지회, 동방사회복지회, 성가정입양원. 앞의 세 곳은 국내·해외 입양을 모두, 성가정입양원은 국내 입양만 주선한다. 지방자치단체와 연계된 입양기관들이 있지만 80% ...
  • 입양아 바꾼다든지…”에 들끓은 여론 “입양이 쇼핑이냐” 유료

    ━ 정인이 사건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에 대해 한 발언이 파문을 일으켰다. 발단은 양부모의 학대로 입양아가 사망한 '정인이 사건'에 대한 질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사건의 재발 방지 대책을 설명하던 중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