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은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은결
출생년도 1981년
직업 정보없음
소속기관 [現] 비즈매직 마술사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31일 천안 첫 무대 서는 마술사 이은결

    31일 천안 첫 무대 서는 마술사 이은결 유료

    4일 오후 6시30분. 서울 충무아트홀 대공연장. 이은결의 '더 일루션'공연을 보러 온 1000여 명의 관객들은 연신 환호성을 질렀다. 무대의 막이 오르자 마자 헬기를 타고 나타난 이은결은 여자 파트너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스펙터클한 무대를 선보였다. 여자 파트너를 상자 안에 눕힌 뒤 순간 이동하는 마술을 보여주기도 했으며 공중으로 띄우는 묘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
  • [j Special] “마술사 이은결은 스스로 만들어진 존재”

    [j Special] “마술사 이은결은 스스로 만들어진 존재” 유료

    그는 마술 같은 삶을 살아온 마술사다.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았는데 스스로 마술을 익혀 세계 정상급 마술사로 성장했다. 마술사 이은결(30). 열다섯 살에 마술을 시작했다. 이제 갓 서른 문턱에 올랐는데, 경력이 15년에 이른다. 생애 절반을 마술사로 살아온 셈이다. 그는 “마술사 이은결은 스스로 만들어진 존재”라고 말한다. 틀린 말이 아니다. 그가 마술을 시작할 ...
  • [star&] 마술사들 홀린 마술사 이은결

    [star&] 마술사들 홀린 마술사 이은결 유료

    ... 장미 한 다발로 바꾸어버렸다. “그녀에게 이 꽃을 선물하세요.” 객석 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애틋한 음악, 부드러운 동작, 의표를 찌르는 반전이 한데 어우러진 멋진 쇼였다. 마술사 이은결(29)이 세상 밖으로 나오는 순간이었다. 그는 달랐다. 야바위꾼의 눈속임, 누군가를 칼로 마구 찔러대는 자극성 등 마술 하면 떠오르는 고정관념을 판판히 깨뜨렸다. 그의 마술엔 로맨스가 있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