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혁 주미대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시각각] 미 대선, 당신은 누구를 응원합니까

    [예영준의 시시각각] 미 대선, 당신은 누구를 응원합니까 유료

    ... 초조하게 대선을 지켜보는 사람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닐까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비슷할 것이다. 어쩌면 “바이든이 집권하면 최근 4년간 취한 '톱다운' 방식이 유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 이수혁 주미대사의 발언에 우리 정부의 속마음이 드러났을 수 있다. 속마음이야 어떻든 중요한 건 누가 이기는지에 따른 향후 시나리오를 꼼꼼히 따져보고 우리의 대응 전략을 빈틈없이 마련해 두는 것이다. ...
  • [이하경 칼럼] '민주화' 완장 찬 사람들이 민주주의를 멸시한다

    [이하경 칼럼] '민주화' 완장 찬 사람들이 민주주의를 멸시한다 유료

    ... 했고, '민주당'이란 간판을 내걸었는가. 5·18 민주화운동은 여러 각도에서 조명돼야 할 현대사의 분수령이다. 김영삼 대통령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처벌을 역사에 맡기자”며 봉인(封印)하려다 ... 의사표시가 필요하다”고 비판했을까. 중국이 거칠게 나오는 것은 우리가 허점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수혁 주미대사는 최근 “사랑하지도 않는데 동맹을 지켜야 한다는 건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 ...
  • [사설] 외교안보정책 전반을 재검토할 때다 유료

    ... 따른다. 대중(對中) 경사로 비쳐져 우리의 입지를 더욱 위축시키는 결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강경화 외교장관이 “쿼드 플러스는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다”고 미국의 요청을 일축한 것이나 이수혁 주미 대사가 “(지난 70년처럼)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고 한 발언은 모두 외교적 자충수다. 엊그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미국의 대중 전략에 대해 “정당성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