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축구대표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수 원정 숙소에 묵는 협회장 “함께해야 같은 꿈”

    선수 원정 숙소에 묵는 협회장 “함께해야 같은 꿈” 유료

    ... 어시스트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아이스하키는 축구와 달리 득점당 어시스트 2개를 인정해줘요. 개인이 아니라 이 넣은 골이란 의미죠. 저도 많은 어시스트를 받았고, 그들을 대표해 수상만 하는 겁니다.” 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만난 정몽원(65) 한라 회장 겸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은 영광을 ''에 돌렸다. 그는 5일 한국인으로는 ...
  • 선수 원정 숙소에 묵는 협회장 “함께해야 같은 꿈”

    선수 원정 숙소에 묵는 협회장 “함께해야 같은 꿈” 유료

    ... 어시스트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아이스하키는 축구와 달리 득점당 어시스트 2개를 인정해줘요. 개인이 아니라 이 넣은 골이란 의미죠. 저도 많은 어시스트를 받았고, 그들을 대표해 수상만 하는 겁니다.” 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만난 정몽원(65) 한라 회장 겸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은 영광을 ''에 돌렸다. 그는 5일 한국인으로는 ...
  • 이동경 올리고 정태욱 넣고…우승 이끈 동갑내기

    이동경 올리고 정태욱 넣고…우승 이끈 동갑내기 유료

    AFC U-23 챔피언십에서 처음 우승한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7일 시상대에 올라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동갑내기 정태욱·이동경은 이번 대회에서 공·수의 핵으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정태욱(23·대구FC)과 이동경(23·울산 현대). 한국이 사상 처음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