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날 정상회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바이든 “러시아, 중국 때문에 찌그러져” 중·러 갈라치기

    바이든 “러시아, 중국 때문에 찌그러져” 중·러 갈라치기 유료

    ... 현재 미국에 도전하는 중국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러 갈라치기'를 시도했다. 바이든은 이날 정상회담을 마치고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 환영할 수 없는 러시아의 심리를 자극해 관계 회복을 시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측은 이날 회담의 의미를 축소하면서도 경계심을 드러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미·러 교착 상태가 잠시 ...
  • 바이든 “얼굴 마주보니 좋다” 푸틴 “회담 제안에 감사”

    바이든 “얼굴 마주보니 좋다” 푸틴 “회담 제안에 감사” 유료

    ...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정상회담을 했다. 두 정상이날 오후 회담 장소인 스위스 제네바의 18세기 고택인 '빌라 라 그렁주'에서 만났다. 그동안 정상회담에 상습적으로 지각하기로 유명한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는 바이든 대통령보다 이례적으로 15분 먼저 도착했고, 기 ...
  • [사진] 바이든과 첫 회담, 지각대장 푸틴 15분 먼저 도착

    [사진] 바이든과 첫 회담, 지각대장 푸틴 15분 먼저 도착 유료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18세기 고택인 '빌라 라 그렁주'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지각하기로 유명한 푸틴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보다 15분 먼저 도착했다. 회담에 앞서 크렘린궁은 “양국 대통령이 얘기를 시작한 사실 자체가 성과”라고 밝혔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