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서명운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교수 이어 현직 의사 4400명도 "조국 퇴진, 딸 의전원 퇴교"

    교수 이어 현직 의사 4400명도 "조국 퇴진, 딸 의전원 퇴교"

    ... 있다. 민현식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교수가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대학교수들에 이어 현직 의사들도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정의가 구현되고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원하는 ... 이곳에 서명하려면 실명과 의사면허 번호를 기입해야 한다. 서명운동에 참여 중인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장은 “22일 낮 12시 기준 4400명의 현직 의사서명에 동참했다. 서명운동 시작 뒤 ...
  • 친박계도 '서명운동' 동참…새누리당 내부서도 이견

    친박계도 '서명운동' 동참…새누리당 내부서도 이견

    ...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가 경제회복의 장애물이 돼 버린 상황"이라며 "국민의 서명 운동을 지켜만 볼 수 없다"고 참여 이유를 제시했습니다. 같은 친박계 서상기 의원도 동참 의사를 ... 원내대표/새누리당 : 제가 당사자인데 (서명)하는 게 안 맞다고 봅니다. 빨리 입법하는 게 돼야죠. 서명이 중요한 게 아니라.] 관련 학계에서도 경제계의 서명운동을 지지하는 의사 표시로 볼 수 있다는 ...
  • '입법촉구 서명' 논란 확산…친박계도 '서명운동' 동참

    '입법촉구 서명' 논란 확산…친박계도 '서명운동' 동참

    ...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가 경제회복의 장애물이 돼 버린 상황"이라며 "국민의 서명 운동을 지켜만 볼 수 없다"고 참여 이유를 제시했습니다. 같은 친박계 서상기 의원도 동참 의사를 ... 원내대표/새누리당 : 제가 당사자인데 (서명)하는 게 안 맞다고 봅니다. 빨리 입법하는 게 돼야죠. 서명이 중요한 게 아니라.] 관련 학계에서도 경제계의 서명운동을 지지하는 의사표시로 볼 수 있다는 ...
  • "간호조무사 故 김귀남을 의사자로" 온라인 서명운동

    "간호조무사 故 김귀남을 의사자로" 온라인 서명운동

    ... 6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는 '故김귀남 간호조무사 의사자 청원'이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지난 2일 닉네임 '융짱'의 네티즌이 시작한 서명운동은 하루 만에 1300여명이 동참한데 이어 이날 오전까지 2173명이 서명했다. 서명운동은 이달 31일까지 진행된다. 글쓴이는 "가족처럼 생각하던 환자들을 살리고자 불길 속으로 뛰어 들어갔던 고인의 살신성인의 넋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민의 힘] '낙선운동' 2회전 돌입 유료

    ... 지속적으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지난주부터 총선연대가 벌이고 있는 공천무효확인 소송 원고인단 모집 서명운동에는 2월말까지 5천여명이 서명했으며, 1천5백여명이 원고인단으로 나설 뜻을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 ... "공천무효의 상대방을 밝히지 않고는 원고단 모집을 할 수 없다" 며 "선관위가 원고단 모집을 선거운동으로 규정한 것은 자의적이고 선거법 조항을 확대과장 해석한 것" 이라며 서명운동 강행 의사를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까지] 세월호의 여승무원·교사도 의인입니다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까지] 세월호의 여승무원·교사도 의인입니다 유료

    ... 상선과 충돌해 김재후(당시 48세) 선장을 비롯한 선원 9명이 숨졌다. 그들의 희생을 기려 의사자(義死者)로 인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했지만 직접적 구조활동이 아니라는 등의 이유로 거부됐다. ... 대피시키다 숨진 단원고 남윤철(35) 교사는 참스승의 길을 보여줬다. 네티즌은 두 사람의 의사자 인정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간 정황을 보면 두 사람의 의로운 행위를 의심할 여지가 ...
  • 대기업 동물병원 청담동에 연다는데 …

    대기업 동물병원 청담동에 연다는데 … 유료

    ...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생명을 다루는 일이 대자본의 논리에 의해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의지로 대기업의 동물병원 설립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수의사회는 반대서명운동을 펼친 뒤 서명지를 대한제분과 서울시·농림수산식품부 등에 전달했다. 좀 더 구체적인 행동지침은 오는 30일 서울시수의사회 회장선거를 거쳐 당선자의 공약으로 결정된다. 심재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