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나이티드 항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승객 끌어낸 유나이티드 항공 거액 소송 직면

    승객 끌어낸 유나이티드 항공 거액 소송 직면 유료

    베트남계 승객을 비행기에서 강제로 끌어낸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이 결국 거액 규모의 소송에 직면하게 됐다. 피해 승객인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69) 박사가 막강한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소송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고 시카고 트리뷴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서 오버부킹을 이유로 내릴 것을 요구받은 승객이 이를 거부하자 보안요원...
  • 직원 두둔한 유나이티드 항공 CEO, 주가 떨어지자 사죄

    직원 두둔한 유나이티드 항공 CEO, 주가 떨어지자 사죄 유료

    승객을 강제로 비행기에서 끌어내린 유나이티드 항공의 오버부킹 사건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특히 피해자가 베트남계 미국인으로 밝혀지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인종차별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오헤어 공항의 유나이티드 항공 기내에서 강제로 끌려나가는 동양인 승객. 11일(현지시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선 '유나이티드 항공 ...
  • 나도 저렇게 질질 끌려서? … 유나이티드항공 불매운동 번져

    나도 저렇게 질질 끌려서? … 유나이티드항공 불매운동 번져 유료

    '친절한 항공 여행(Fly the Friendly Skies)'은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의 홍보 슬로건이다. 한데 유나이티드항공에 탔던 승객이 피를 흘리며 강제로 끌려 나오는 영상이 11일 공개됐다. 승객 잘못이 아니었다. 항공사의 오버부킹(정원 초과 예약) 때문이었다. 이 승객이 69세 아시아계 남성으로 밝혀지면서 인종차별 논란까지 더해졌다. 이에 할리우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