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거침없이 질주하다 코로나19 한방에 허점 드러냈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거침없이 질주하다 코로나19 한방에 허점 드러냈다 유료

    ... 기업이 아무리 위력적이라고 해도 중국의 알리페이·위챗페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 중국 거대 플랫폼에서는 금융·쇼핑·의료는 물론 관공서 행정 업무와 주택 거래까지 가능하다. 중국은 위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위안화'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금융의 흐름을 감시할 수 있는 데다 미국 달러화 패권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은 셈이다. 이런 변화는 ...
  • “이해찬, 몰랐다 해명뿐” “이낙연, 임미리에 사과없이 손 씻어”

    “이해찬, 몰랐다 해명뿐” “이낙연, 임미리에 사과없이 손 씻어” 유료

    ... 법무부 장관 지지 운동 '조국백서'에 참여한 고일석 더브리핑 대표는 지난 15일 “중앙선관위에 공직선거법 제254조 위반으로 임 교수를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해찬이 몰랐다면 누군가 공문서 위조” 민주당 지도부 향한 비판들 최성식 변호사 등 친여 성향 활동가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우리가_고발해줄게'란 해시태그를 달고 임 교수와 그의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에 대한 형사고발 ...
  • [박재현의 시선]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무유기

    [박재현의 시선]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무유기 유료

    ... 청와대 비서관 등 13명이 기소된 울산사건이 불거진 지 석달이 지났는데도 이를 수습하기 위한 대책마련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검찰의 일방적 주장' '허위 사실 적시에 따른 공문서 위조' 라는 생각나는대로 떠드는 허언(虛言)만이 난무하고 있다. 상대방을 중상모략하는 문건을 작성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뒤에도 “검찰 수사가 오히려 나를 자유롭게 해줬다. 재판 이후에도 나의 신변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