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무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 중재로 마주앉았지만…한·일 이견만 확인한 20분

    미국 중재로 마주앉았지만…한·일 이견만 확인한 20분 유료

    ...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다”며 “정 장관은 앞으로 다양한 현안에 관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고, 모테기 외무상도 완전히 공감하면서 의사소통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도 보도자료에서 “앞으로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당국자 간 의사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을 의식한 듯 양국은 '의사소통 강화'라는 모범답안을 내놓았지만 정작 ...
  • 북한으로 공 넘긴 블링컨 “외교 기회 잡아라” 유료

    ... 북한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지난 2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의회연설에서 향후 대북정책의 원칙과 관련, '외교와 단호한 억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 외무성이 “대단히 큰 실수”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반발한 데 대한 반응이다. 그가 '외교'와 '단호한 억제' 중 '외교'를 굳이 강조한 것은 미국의 새 대북정책을 논의하기 ...
  • 바이든 “대북 외교·압박 병행” 밝히자 북 “미국 집권자 큰 실수” 세 차례 담화 유료

    ... 대치 구도를 본격화하고, 대북 전단을 명분으로 “상응한 행동”을 예고해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가능성이 커졌다. 북한은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연설(지난달 28일)과 관련한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국장의 2일 담화에서 “확실히 미국 집권자는 지금 시점에서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면서 “미국의 새로운 대조선 정책의 근간이 무엇인가 하는 것이 선명해진 이상 우리는 부득불 그에 상응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