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디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에디터 프리즘] 단일화의 추억

    [에디터 프리즘] 단일화의 추억 유료

    박신홍 정치에디터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후보가 당선되자 당시 야권은 잔뜩 고무됐다. 이듬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단일화=필승' 공식이 드디어 확인됐다며 쾌재를 불렀다. 게다가 이명박 정부 임기 말이라 정권 심판론이 비등한 때였다. “질 수 없는 선거”라는 말이 회자됐다. 당연히 야권은 총선에서도 후보 단일화에 올인하는 전략을 택했다. ...
  • [에디터 프리즘] 단일화의 추억

    [에디터 프리즘] 단일화의 추억 유료

    박신홍 정치에디터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후보가 당선되자 당시 야권은 잔뜩 고무됐다. 이듬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단일화=필승' 공식이 드디어 확인됐다며 쾌재를 불렀다. 게다가 이명박 정부 임기 말이라 정권 심판론이 비등한 때였다. “질 수 없는 선거”라는 말이 회자됐다. 당연히 야권은 총선에서도 후보 단일화에 올인하는 전략을 택했다. ...
  • [view] "국민 지킬 것"…대선 1년 앞 윤석열, 링 앞에 서다

    [view] "국민 지킬 것"…대선 1년 앞 윤석열, 링 앞에 서다 유료

    ... 있다”며 “아마 저도 그랬지만, 서로 호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도 가깝다고 한다. 뚜렷한 대선 후보가 없는 야권의 여건상 윤 총장 주변으로 유력 인사들이 더 모일 수도 있다. 그가 정치의 문 앞에 섰다. 신용호 정치에디터, 김기정·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