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지랑 곱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구 남구청, 제3회 안지랑곱창 젊음의 거리 오감페스티벌 개막

    【대구=뉴시스】남경원 기자 = 대구 남구청은 오는 20~22일 대명동 안지랑 곱창골목에서 '제3회 안지랑곱창 젋음의 거리 오감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페스티벌은 다양한 곱창요리는 물론 여러가지 볼거리와 부대행사가 마련된 '오감만족 축제'로 운영된다. 가수 나비와 황치열 등의 축하공연과 함께 안지랑 갓 탤런트 선발, 안지랑 곱창 ...
  • [착한가게 캠페인①] 대구 명물 안지랑 곱창골목, '착한골목'으로 나눔 실천

    [착한가게 캠페인①] 대구 명물 안지랑 곱창골목, '착한골목'으로 나눔 실천

    지난해 5월 '착한골목 2호' 가입을 기념해 안지랑곱창골목 업주들과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만환 상인회 회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임병헌 대구남구청장(앞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도 함께 자리했다. 대구 대명동의 안지랑 오거리에서 앞산 안지랑골로 통하는 길목에 자리한 안지랑 시장에는 양념 곱창집이 꽉 들어차 사시사철 불야성을 이룬다. 저렴한 ...
  • 대구 명물 안지랑 곱창골목 '착한골목'으로 나눔 실천

    대구 명물 안지랑 곱창골목 '착한골목'으로 나눔 실천

    지난해 5월 '착한골목 2호' 가입을 기념해 안지랑곱창골목 업주들과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만환 상인회 회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임병헌 대구남구청장(앞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도 함께 자리했다. 대구 대명동의 안지랑 오거리에서 앞산 안지랑골로 통하는 길목에 자리한 안지랑 시장에는 양념 곱창집이 꽉 들어차 사시사철 불야성을 이룬다. 저렴한 ...
  • 대구 앞산카페거리·안지랑곱창골목 '한국관광의 별' 선정

    ... 기자 =대구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8 한국관광의 별'에 남구 안지랑곱창골목과 앞산카페거리'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고 11일 밝혔다. '한국관광의 별'은 문화체육관광부와 ... 50여 곳이 사시사철 불야성을 이루는 한국 최대 동일 메뉴 음식골목이자 세계 유일 양념돼지곱창 골목으로 미식가들의 발길을 잡는 대구의 명물거리이자 젊은이들로 늘 붐비는 젊음의 거리다. 지난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착한가게 캠페인①] 대구 명물 안지랑 곱창골목 '착한골목'으로 나눔 실천 유료

    지난해 5월 '착한골목 2호' 가입을 기념해 안지랑곱창골목 업주들과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만환 상인회 회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임병헌 대구남구청장(앞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도 함께 자리했다. 대구 대명동의 안지랑 오거리에서 앞산 안지랑골로 통하는 길목에 자리한 안지랑 시장에는 양념 곱창집이 꽉 들어차 사시사철 불야성을 이룬다. 저렴한 ...
  • [가을, 대구로 떠나요]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천지 … 대구 여행 끝내준데이~

    [가을, 대구로 떠나요]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천지 … 대구 여행 끝내준데이~ 유료

    ... 붙어 있다. 어림잡아 50개가 넘는 곱창집이 500m에 걸쳐 이어진다. 대구의 내로라하는 음식 중 하나인 돼지 곱창을 맛볼 수 있는 '안지랑 곱창 골목'이다. 연탄불에 노릇노릇하게 익은 곱창의 고소함에 소주 한잔을 더하면 “끝내준데이”라는 사투리가 절로 튀어나온다. 안지랑곱창골목 인근 앞산 맛 둘레길에는 앞산 카페거리도 있다. 앞산을 바라보는 조망 속에 카페 30여 곳이 ...
  • 신당동 떡볶이거리에 공연장 만든다

    신당동 떡볶이거리에 공연장 만든다 유료

    ... 이철욱 광안리민락회촌상가번영회장은 “외국어 메뉴판과 간판을 만들면 길을 찾기 어려워하는 외국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만환 안지랑곱창상가상인회장도 “곱창골목이 지저분하다는 인식이 많아 젊은 층이나 외국인들의 방문이 적다”며 “위생시설을 정비하고 곱창 관련 이야기를 많이 개발해 홍보하면 상가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