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적 수치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67세女 사회경험 많아 성적수치심 없다? 대법, 2심을 꾸짖다

    67세女 사회경험 많아 성적수치심 없다? 대법, 2심을 꾸짖다 유료

    [사진 Pixabay] ※'판다'는 '판결 다시 보기'의 줄임말입니다. 중앙일보 사회팀에서 이슈가 된 판결을 깊이 있게 분석하는 코너입니다. ━ 67세의 여성 택시운전기사에게 있었던 일 2017년 9월 9일 새벽, 택시 운전기사 A(여, 당시 67세)씨는 술 취한 손님을 태우고 운전 중이었다. 그런데 뒷자리에 탄 남성이 갑자기 손을 뻗어 A씨의 가슴...
  • 클라라 "소속사 회장이 성적 수치심 문자"

    클라라 "소속사 회장이 성적 수치심 문자" 유료

    방송인 클라라(29·사진)가 지난해 12월 말 서울중앙지법에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클라라는 소장에서 “소속사 회장의 문자메시지 등에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며 성희롱을 무효 사유로 든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클라라는 지난해 7월 초 연예기획사인 P사와 2018년까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클라라...
  • 구금된 여성 44% "성적 수치심 경험" 유료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A씨(26.여)는 2002년 구치소에 입감하던 날 자존심이 상해 며칠 동안 잠을 제대로 이룰 수 없었다. 그는 여자 교도관의 지시에 따라 옷을 모두 벗은 다음 앉았다 일어섰다를 몇 차례나 반복해야만 했다. 교도관은 위험물을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신체검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갔다가 구치소로 되돌아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