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모펀드 의혹' 조국 조카 징역 4년 유료

    ... 형사합의27부(소병석 부장판사)는 30일 5촌 당숙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돈으로 사모펀드 링크 프라이빗에쿼티(링크PE)를 운영하다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조범동씨에게 징역 4년에 ... 공모 혐의에 대해서는 대부분 무죄를 선고했다. 조씨 공소장에 정 교수와 공모한 것으로 적시된 링크PE의 1억5000만원 횡령 혐의와 사모펀드 출자액 허위신고 혐의에 대해 재판부는 “대여금의 ...
  • [진보 지식인의 분열]'친노·반문'의 탄생···조국 그후, 정권 수호자들이 돌아섰다

    [진보 지식인의 분열]'친노·반문'의 탄생···조국 그후, 정권 수호자들이 돌아섰다 유료

    ... 한다. 지난해 8월 27일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일부 진보 지식인은 조 전 장관 부부의 사모 펀드 의혹에 대해 '강남 좌파'의 전형적인 이중 행태라고 비판하고 있다. [연합] '아웃사이더' 등의 매체를 발행하며 90년대 후반부터 진보적 ...
  • "정경심, VIP 보고한다며 닦달"···檢, 코링크 간부들 문자 공개 유료

    ... 했다”고 강조했다. 김 비서관은 조 전 장관의 최측근 인사로 불린다. 검찰은 또 사모펀드 해명을 담당했던 청문회 준비팀 이모 검사에게 사모펀드 관련자들이 정 교수의 지시를 받고 허위 해명을 한 정황도 공개했다. 이 검사가 “링크 관계자의 허위 해명을 확인한 뒤 화가 나 전화를 끊었다” “허위 해명으로 사모펀드는 가족펀드가 아니라는 논리가 무너졌다”고 한 진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