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시론] 분노사회, 하나님의 콧구멍이 긴 이유를 생각해보자

    [시론] 분노사회, 하나님의 콧구멍이 긴 이유를 생각해보자

    ... 맡을 때도 번갈아 임무를 수행한다. 비주기(鼻週期)라 한다. 자율신경계가 이를 조절한다. 화가 난다. 눈에는 불이 켜진다. 얼굴은 붉어진다. 숨은 가팔라진다. 몸이 뻣뻣해진다. 온몸이 분노를 표현한다. 하지만 분노의 상징은 단연코 코다. 화가 나면 콧구멍을 벌렁거리며 씩씩거린다. 코에서 콧김이 뿜어져 나온다. 추운 겨울이라 하면서도 덥다. 열불 날 일이 많아서다. 계속되는 ...
  •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처방] 분노…불편하기 이를 데 없는 것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처방] 분노…불편하기 이를 데 없는 것

    홍성남 가톨릭 영성심리상담소장 사람이 가진 감정 중에 분노만큼 불편한 것이 또 있을까. 인간관계의 장애물이며 여러 범죄의 원인인 분노. 그래서 많은 종교가 분노를 참거나 없애라고 한다. 과연 분노는 없애야만 하는 것이고 노력하면 없앨 수 있는 것인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은 '그렇지 않다'이다. 우선 분노에 대한 개념부터 다시 알아야 한다. 분노는 인간이 가진 ...
  • [분노 못 참는 사회?]'분노 범죄' 왜 반복되나?

    [분노 못 참는 사회?]'분노 범죄' 왜 반복되나?

    층간소음·보복운전·데이트폭력 일상화된 분노 범죄 누구나 잠재적 가해자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최근 순간의 화를 참지 못하고 저지르는 이른바 분노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 층간소음과 보복운전, 데이트폭력 등 분노로 인한 크고 작은 사건들이 하루에 70여 건이나 접수될 정도로 분노 범죄는 이미 일상화됐다. 특히 자신의 감정을 제어하지 ...
  • [분노 못 참는 사회①]'사소한 시비가 살인으로'···분노 범죄 '위험'

    [분노 못 참는 사회①]'사소한 시비가 살인으로'···분노 범죄 '위험'

    ... 집에서 골프채를 갖고 다시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 B씨의 차량 앞 유리를 마구 내려쳤다. 또 차를 부수기 전 10분가량의 전화통화에서 자신의 경제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를 협박했다. 두 사건 모두 분노를 참지 못해 폭력과 살인이라는 극단적인 범죄로 이어진 분노 범죄의 대표적인 유형이다. 최근 사소한 시비로 화를 참지 못해 살인 등 극단적인 범죄로 이어지는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소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소한 일에 '욱' … 뇌·혈관이 '억'

    사소한 일에 '욱' … 뇌·혈관이 '억' 유료

    분노를 억제하지 못해 발생한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분노는 상대방뿐 아니라 자신에게도 피해를 초래한다. 뇌 세포를 파괴하고 혈전을 유발한다. 사진=서보형 객원기자 무엇이 사람을 그토록 분노하게 만들까. 최근 잇따라 발생한 충격적인 사건의 키워드는 '분노'다. 땅콩 회항, 어린이집 폭행, 주차 시비 야구방망이 난동, 결별한 연인의 차량 돌진 사건…. 사건으로 ...
  • 사소한 일에 '욱' … 뇌·혈관이 '억'

    사소한 일에 '욱' … 뇌·혈관이 '억' 유료

    분노를 억제하지 못해 발생한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분노는 상대방뿐 아니라 자신에게도 피해를 초래한다. 뇌 세포를 파괴하고 혈전을 유발한다. 사진=서보형 객원기자 무엇이 사람을 그토록 분노하게 만들까. 최근 잇따라 발생한 충격적인 사건의 키워드는 '분노'다. 땅콩 회항, 어린이집 폭행, 주차 시비 야구방망이 난동, 결별한 연인의 차량 돌진 사건…. 사건으로 ...
  • 부장 폭언 시달리던 30대男, 소변서…충격

    부장 폭언 시달리던 30대男, 소변서…충격 유료

    분노의 감정은 감기처럼 전염된다. 다른 사람의 감정을 거울로 비추듯 무의식 중에 분노의 행동과 감정을 모방하게 된다. [김수정 기자] 직장인 이성엽(38·가명)씨는 요즘 집에 가기가 무섭다. 아내와 갓 돌이 지난 딸 아이에게 자신도 모르게 짜증을 내는 일이 잦아서다. 이씨의 이런 행동은 6개월 전 회사에서 같은 팀으로 배정이 된 김 부장과 함께 일을 하면서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