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조니 2등한 촌놈, 두 거장 찾아가 악보 밖의 삶 배웠어요

    부조니 2등한 촌놈, 두 거장 찾아가 악보 밖의 삶 배웠어요 유료

    ...아니스트 원재연은 주관이 뚜렷한 음악으로 국제 무대에서 성장 중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국제 콩쿠르에 입상하고, 배움이 시작됐다.” 피아니스트 원재연(32)은 2017년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콩쿠르에서 2위를 했다. 마르타 아르헤리치, 알프레드 브렌델이 입상한 굵직한 대회다. 원재연은 결선에서 베토벤 협주곡 4번으로 청중상(청중 투표로 결정)을 받았다. “콩쿠르 후 ...
  • 진중권 “추미애, 권력 사유화한 당신들이 도둑…대통령은 PK 친문 보스” 유료

    ... 대통령보다는 PK 친문 보스”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취임사(“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를 인용해 “아무튼 조국 사태 이후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한다. 이 부조리극은 문재인 대통령의 창작물”이라는 대목도 있다. 관련기사 대학살 다음 날…이낙연까지 윤석열 협공 추미애 “윤 총장이 내 명 거역” 검찰 “지금이 왕조시대냐” 청와대 “추미애가 했다” ...
  • 은퇴해도 경조사비 그대로인 55년생…"월 50만원 큰 부담"

    은퇴해도 경조사비 그대로인 55년생…"월 50만원 큰 부담" 유료

    ... 전과 비슷한 수준의 경조사비를 지출해서 부담이 만만찮다”고 토로했다. 바리스타로 제2의 인생을 사는 55년생 주 모 씨는 “나이를 먹으면 모임을 줄여야 하는데 줄일 수가 없다”며 “부조를 받은 만큼 갚아야 해서 빠질 수 없는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최경호ㆍ김윤호ㆍ박진호ㆍ김태호ㆍ윤상언 기자 sssh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