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상 복귀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라스 맹활약 수원FC, 5년 만에 수원 더비 승리

    라스 맹활약 수원FC, 5년 만에 수원 더비 승리

    ... 했지만 위협적인 장면. 수원은 후반 5분에는 이기제의 크로스를 제리치가 다이빙 헤더를 했다. 복귀전에서 골을 터트린 수원 삼성 전세진(오른쪽). 정시종 기자 더운 날씨 탓인지 양팀은 나란히 ... 했다. 하지만 퇴장 여파가 체력적 열세로 이어진 경기”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전세진이 부상 때문에 경기를 많이 못 뛰었는데 제대 이후 본인이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었다. 미드필더로 활용하려고 ...
  • 10년 만의 복귀전, 지동원은 "아쉽다"는 말을 여섯 번 했다

    10년 만의 복귀전, 지동원은 "아쉽다"는 말을 여섯 번 했다

    14일 열린 인천과 경기에서 10년 만의 k리그 복귀전을 치른 FC 서울 지동원. [연합뉴스] 10년 만에 밟은 K리그 그라운드. FC 서울 지동원(30)은 경기 뒤 "아쉽다"는 말을 ... 지동원은 "선수들이 메달을 따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자신감도 있는 것 같다. 다만 부상이 제일 중요하다. 부상으로 낙마하는 선수들을 가까이서 봤다.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
  • 10년 만의 복귀전, 지동원은 "아쉽다"는 말을 여섯 번 했다

    10년 만의 복귀전, 지동원은 "아쉽다"는 말을 여섯 번 했다

    14일 열린 인천과 경기에서 10년 만의 k리그 복귀전을 치른 FC 서울 지동원. [연합뉴스] 10년 만에 밟은 K리그 그라운드. FC 서울 지동원(30)은 경기 뒤 "아쉽다"는 말을 ... 지동원은 "선수들이 메달을 따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자신감도 있는 것 같다. 다만 부상이 제일 중요하다. 부상으로 낙마하는 선수들을 가까이서 봤다. 경각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
  • 무고사 결승골… 인천, 서울 제압하고 6위 도약

    무고사 결승골… 인천, 서울 제압하고 6위 도약

    ... 서울은 12경기 연속 무승(5무 7패)에 그쳤다. 4승 5무 9패(승점 17). 서울은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고요한이 4월 7일 울산전 이후 3개월 만에 선발 출전했다. 인천은 김천 상무에서 ... 받은 조영욱이 수비수를 제친 뒤 슛으로 연결했으나 델브리지에게 막혔다. 10년 만의 K리그 복귀전을 치른 서울 지동원.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차오연을 빼고 지동원을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격 태세' KIA, 진짜 레이스는 후반기

    '반격 태세' KIA, 진짜 레이스는 후반기 유료

    ... 그쳤지만, 7월 6경기에서는 37득점을 쏟아냈다. 주축 타자들이 복귀한 효과다. 왼 햄스트링 부상을 다스리고 돌아온 '4번 타자' 최형우는 복귀전이었던 1일 광주 NC전에서 4타수 ... 최형우는 6월까지 출전한 34경기에서 타율 0.181·5홈런에 그치며 부진했다. 햄스트링 부상 전에는 망막 질환(중심장액성 맥락 망막병증) 탓에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러나 7월 ...
  • 뽑은 김현수 부진, 탈락 추신수 맹타 '김경문 딜레마'

    뽑은 김현수 부진, 탈락 추신수 맹타 '김경문 딜레마' 유료

    ... 최종명단(24명)이 발표된 지난달 16일 가장 주목받은 선수였다. 그는 지난해 7월 왼 어깨 극상근 파열 부상으로 올해 4월까지 재활 치료에 전념했다. 차우찬은 1군 복귀전이었던 6월 6일 KIA 타이거즈전과 ... 상황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그래서 두 경기만 던진 차우찬을 뽑았다. 문제는 차우찬의 컨디션이다. 복귀전에서 그는 최고 시속 143.6㎞(평균 139.9㎞)의 패스트볼을 던졌다. 이후 스피드가 점점 ...
  • 뽑은 김현수 부진, 탈락 추신수 맹타 '김경문 딜레마'

    뽑은 김현수 부진, 탈락 추신수 맹타 '김경문 딜레마' 유료

    ... 최종명단(24명)이 발표된 지난달 16일 가장 주목받은 선수였다. 그는 지난해 7월 왼 어깨 극상근 파열 부상으로 올해 4월까지 재활 치료에 전념했다. 차우찬은 1군 복귀전이었던 6월 6일 KIA 타이거즈전과 ... 상황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그래서 두 경기만 던진 차우찬을 뽑았다. 문제는 차우찬의 컨디션이다. 복귀전에서 그는 최고 시속 143.6㎞(평균 139.9㎞)의 패스트볼을 던졌다. 이후 스피드가 점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