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도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의 시선]'직장내 괴롭힘' 시각서 따져봤다, 추미애의 윤석열 내쫓기

    [장세정의 시선]'직장내 괴롭힘' 시각서 따져봤다, 추미애의 윤석열 내쫓기 유료

    ... 총장은 지난해부터 수사 지휘와 보고를 일절 받지 않는다고 밝혔는데도 지휘권을 발동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중상모략"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추 장관의 지휘권 남용으로 인해 졸지에 부도덕한 총장으로 내몰리자 정신적 괴롭힘을 당했다고 토로한 셈이다. 또 하나, 추 장관이 윤 총장의 근무 환경을 악화시켰나. 10월 22일 국회 법사위 국감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추 장관의 ...
  • [서소문 포럼] 로또 같은 정부

    [서소문 포럼] 로또 같은 정부 유료

    ... 주장하기도 했다. 부끄러움이란 없다. 정권은 있고, 정부가 없는 희한한 상황이다. 하기야 이럴 수 있는 건 그에 기생해 권력을 누리는 사람이 있어서 일 게다. 지금까지 흐름을 보면 부도덕하고 몰염치한 부류다. 그들에겐 이 정권이 로또에 진배없다. 뭘 해도 당첨된다. 권력에 편승하고, 뒤로 숨고, 팬덤형 집단화가 만연해 있다. 그러다 검찰이 수사라도 할라치면 수사 자체를 공격한다. ...
  • [시론] 선악 이분법에 빠진 나라…정치는 전쟁이 아니다

    [시론] 선악 이분법에 빠진 나라…정치는 전쟁이 아니다 유료

    ... 두 규범이 막아주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의 정당 정치에는 그런 규범이 없다. 그래도 예전엔 최소한의 염치라도 있어서 정당끼리 싸워도 나름의 금도(襟度)가 있었다. 위법이 아니더라도 부도덕하고 국민의 법 감정과 정서에 어긋난 행동이 드러나면 미련 없이 장관 자리도 물러났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은 입버릇처럼 외쳐대는 평등·공정·정의는 공허한 메아리가 된 지 오래다. 염치 대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