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행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스마트폰 한눈 팔고 무단횡단···교통사고 사망 40%는 보행자

    스마트폰 한눈 팔고 무단횡단···교통사고 사망 40%는 보행자 유료

    숭례문 앞 도로에서 행인들이 무단횡단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달 23일 오후 8시쯤 부산 수영구의 한 횡단보도에서 보행신호등이 적색일 때 길을 건너던 80대 노인이 차에 치여 숨졌다. 앞서 같은 달 13일에도 인천시 남동구 예술회관역 인근 도로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60대가 승용차와 충돌해 사망했다. 지난 4일에는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에서 신호를 ...
  • [미래로 달리는 교통] '도심 속도 하향정책' 성공적 안착…보행자 교통 사고·사망 크게 감소

    [미래로 달리는 교통] '도심 속도 하향정책' 성공적 안착…보행자 교통 사고·사망 크게 감소 유료

    교통사고 예방활동과 안전교육을 시행하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전경.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차량의 운행속도를 10km/h만 줄여도 교통사고 사망률은 많이 감소한다. 속도의 차이는 작지만, 안전의 차이는 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이 국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의 해법은 '도심 속도 하향정책(이하 안전속도 5030)'의 성공적인 정착이라고 최...
  • 퍼스널 모빌리티 혁신 막는 차량 위주 교통정책…보행자 우선 체계 구축해야

    퍼스널 모빌리티 혁신 막는 차량 위주 교통정책…보행자 우선 체계 구축해야 유료

    ━ 퍼스널 모빌리티 갈팡질팡 22일 서울 중랑구의 한 초등학교 정문 앞. 불법 주·정차 단속 현수막 아래 노점트럭이 인도 위에 주차돼 있다. 김나윤 기자 지난 22일 서울 중랑구 망우동의 A초등학교 부근. 10분 동안 지나간 차와 오토바이는 총 62대. 이면도로임에도 10초당 한 대 꼴로 다녔다. 이곳은 2018년에만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