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건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백건우
(白建宇 / PAIK,KUN-WOO)
출생년도 1946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태원 “한국 첫 글로벌 기업 만든 분” 백건우 “아버지 잃은 것 같아” 유료

    28일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을 끝으로 나흘간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다. 유족 측은 조화·조문을 사양했지만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에는 25일부터 많은 인사가 찾아와 애도했다. 그들이 남긴 추모의 말을 정리했다. “고인은 우리나라 경제계에서 모든 분야에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인물이다.”(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대한민국에서 최...
  • 백건우 “자기 손으로 짐싸서 정신병원 걸어들어간 슈만, 이제 이해”

    백건우 “자기 손으로 짐싸서 정신병원 걸어들어간 슈만, 이제 이해” 유료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를 연 피아니스트 백건우. [사진 빈체로] 독일의 작곡가 로베르트 슈만(1810~ 1856)은 1854년 꿈에서 한 음악을 들었다고 회고했다. 이를 적어내려간 작품이 '유령 변주곡'. 이 곡을 쓰던 슈만은 라인 강에 뛰어들었다가 구조된다. 극심한 정신분열에 시달린 끝의 선택이었다. 죽음을 면한 슈만은 닷새만에 정신병원에 들...
  • [박정호의 문화난장] 백건우의 '우리, 다시'

    [박정호의 문화난장] 백건우의 '우리, 다시' 유료

    박정호 논설위원 백발의 노신사가 명동성당 제대 앞으로 천천히 걸어간다. 제대 앞에는 그랜드 피아노가 놓여 있다. 아기 예수를 안은 마리아상이 노신사를 내려다본다. 그가 연주에 앞서 나직하게 말을 건넨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우리가 아무리 강해져도 신 같은 존재가 될 수 없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이어 성호(聖號·가슴에 긋는 십자가)를 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