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신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바이든·시진핑 재임 4년에 미·중 경제패권 대세 갈린다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바이든·시진핑 재임 4년에 미·중 경제패권 대세 갈린다 유료

    ... 헛고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윽고 그 손님을 올해부터는 깡패(thug)라고 지칭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덩샤오핑부터 장쩌민과 후진타오까지 개혁개방에 나선 중국 지도자와 교류해왔던 바이든의 배신감은 클 수밖에 없다. 중국이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하고 20년 만에 세계 2위 경제 대국이 된 것도 모두 미국의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 주도의 ...
  •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바이든·시진핑 재임 4년에 미·중 경제패권 대세 갈린다

    [김동호의 세계경제전망] 바이든·시진핑 재임 4년에 미·중 경제패권 대세 갈린다 유료

    ... 헛고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윽고 그 손님을 올해부터는 깡패(thug)라고 지칭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덩샤오핑부터 장쩌민과 후진타오까지 개혁개방에 나선 중국 지도자와 교류해왔던 바이든의 배신감은 클 수밖에 없다. 중국이 2001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하고 20년 만에 세계 2위 경제 대국이 된 것도 모두 미국의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 주도의 ...
  •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국민이 권력자의 종 될 뻔한 걸 감사원이 막았다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국민이 권력자의 종 될 뻔한 걸 감사원이 막았다 유료

    ... “삭제 지시를 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을 번복하였다는 내용이 감사보고서에 들어 있다. 상부의 명령을 따랐던 하급 공무원은 결정적 순간에 발뺌해 자기한테 책임을 뒤집어씌우는 상급자한테 배신감을 느꼈을지 모른다. 상부 명령이라도 불법적인 지시는 따르지 않아야 한다는 자명한 행동 준칙은 독일 나치 시대의 대량학살 범죄를 재판하면서 문명 세계가 확립한 보편적 도덕률이다. 2018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