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위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미 "방위비 협상 타결 안 되면 한국인 노동자 무급휴직"

    미 "방위비 협상 타결 안 되면 한국인 노동자 무급휴직"

    [앵커] 한국과 미국은 지난해 9월부터 계속 방위비 협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2월 말 타결이 목표인 걸로 전해지는데, 미국이 또 다시 압박에 나섰습니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주한미군 기지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들에게 무급휴직을 통지할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워싱턴에서 박현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미국은 주한미군 ...
  • '우한 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55세 한국 남성

    '우한 폐렴' 국내 두 번째 확진…55세 한국 남성

    ... 폐사체에서 첫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113일 만에 104번째 확진입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존 감염 지역 내에 폐사체가 더 나올 수 있어 수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 "방위비 타결 안 되면 주한미군 근로자 무급휴직 통지" 미국이 한미 방위비분담 협정이 타결되지 못하면, 주한미군 기지에서 근무하는 약 9천명의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휴직을 통지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
  • 美고위관리 "韓, 우리가 준 것에 감사해야" 방위비 또 압박

    美고위관리 "韓, 우리가 준 것에 감사해야" 방위비 또 압박

    ... 고위 관리는 22일 "한국이 때로는 크게 물러나 미국이 한미관계에 제공한 모든 일에 감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AP=연합뉴스]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22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SMA) 협상과 관련 "한국이 때로는 크게 한 걸음 물러나 미국이 한·미관계에 제공한 모든 것에 감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
  • 靑, '국민과의 대화' 1만824명이 신청한 사연 모두 답변

    靑, '국민과의 대화' 1만824명이 신청한 사연 모두 답변

    ... 문제 해결 등의 요구(15.4%)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보건복지 분야에서 저출산·육아비용·아이돌봄 등 대상별 복지정책에 대한 의견, 국방·보훈·통일 분야에서 남북관계, 지소미아·방위비 분담 등에 대한 의견, 경제·금융·기업 분야에서 경제활성화, 소상공인 지원 등의 의견이 있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외에도 국회 정상화, 국회의원 무노동·무임금 요구, 청소년 선거권 요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 “해리스 발언 팃포탯 중요치 않아…양국 협력 집중을”

    미국 “해리스 발언 팃포탯 중요치 않아…양국 협력 집중을” 유료

    ... 계속해서 유지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 대목에서 월스트리트저널에 실린 폼페이오 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의 공동 기고문을 불쑥 꺼냈다. 두 장관이 한국을 상대로 방위비 분담금을 더 내라고 쓴 글이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놓고 왈가왈부할 게 아니라 방위비 분담금과 같은 더 중요한 문제를 신경 써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는 이 글의 일독을 권했다. (한국) ...
  • 폼페이오·에스퍼 “한국은 부양 대상 아니다” 거세진 분담금 압박

    폼페이오·에스퍼 “한국은 부양 대상 아니다” 거세진 분담금 압박 유료

    ... 아니다”라는 도발적인 제목의 기고문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게재했다. 미 외교·안보 수장이 공동으로 특정 국가를 향해 분담금 인상을 압박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지난 14~15일 방위비 분담금 6차 협상이 성과 없이 끝나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뜻에 따라 두 사람이 움직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두 장관은 기고문에서 “미 대통령들은 오랫동안 동맹국들이 자신의 방위에 더 ...
  • 폼페이오·에스퍼 “한국은 부양 대상 아니다” 거세진 분담금 압박

    폼페이오·에스퍼 “한국은 부양 대상 아니다” 거세진 분담금 압박 유료

    ... 아니다”라는 도발적인 제목의 기고문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게재했다. 미 외교·안보 수장이 공동으로 특정 국가를 향해 분담금 인상을 압박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지난 14~15일 방위비 분담금 6차 협상이 성과 없이 끝나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뜻에 따라 두 사람이 움직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두 장관은 기고문에서 “미 대통령들은 오랫동안 동맹국들이 자신의 방위에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