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태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정태
(朴貞泰 )
출생년도 1959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패밀리가 떴다②] 박정태 “추신수, 순둥이서 이젠 韓대표 타자”

    박정태는 조카 추신수를 지켜볼 때마다 절로 흐뭇한 미소가 나온다. 마냥 어리다고만 보던 조카가 어느새 자신을 뛰어넘는 대스타로 훌쩍 커버렸다. 그것도 세계 최고의 야구무대라는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의 아들로 당당히 서 있는 것이다. 그 여린 꼬마가 박정태는 조카 추신수가 처음 "야구를 하겠다"고 했을 때 걱정이 먼저 앞섰다. 추신수는 마냥 순둥이 조카였다. 박정태는 ...
  • 박정태 '흔들타법' 내년에도 볼까

    박정태 '흔들타법' 내년에도 볼까

    '탱크' 박정태(35.롯데)의 '흔들흔들 타법'을 내년에도 볼 수 있을까. 2004 페넌트 레이스가 막바지에 돌입하면서 롯데가 박정태의 거취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 2년 전의 상황이 그대로 재현되는 셈이다. 주변의 여러 상황을 종합하면 박정태가 현역 생활을 계속할 수 있는 가능성은 2년 전보다 더 적어 보인다. 박정태는 지난 2003년 1월 30일 겨우내의 우여곡절 ...
  • 박정태 막다른 골목에 `햇살`

    롯데 협상불가 철회·백인천 감독도 `껴안기`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열중쉬어`를 한 채 백인천 감독의 지시를 듣고 있는 박정태(왼쪽)의 모습을 올 시즌 다시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정태 복귀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 롯데의 최종 결정만 남았기 때문이다. 지난 28일 롯데가 FA(프리에이전트) 내야수 박정태(34)와의 협상불가 방침을 철회할 의사를 밝힌 데 ...
  • 박정태 막다른 골목에 `햇살`

    롯데 협상불가 철회·백인천 감독도 `껴안기`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열중쉬어`를 한 채 백인천 감독의 지시를 듣고 있는 박정태(왼쪽)의 모습을 올 시즌 다시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정태 복귀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 롯데의 최종 결정만 남았기 때문이다. 지난 28일 롯데가 FA(프리에이전트) 내야수 박정태(34)와의 협상불가 방침을 철회할 의사를 밝힌 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버스기사사건'때 극단적 생각…껍데기 박정태는 죽었다

    '버스기사사건'때 극단적 생각…껍데기 박정태는 죽었다 유료

    ━ [스포츠 오디세이] 31경기 연속 안타 '롯데 악바리' 박정태 이사장이 밀양 동강중 선수들에게 타격 자세를 지도하고 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건 기본기“라고 강조했다. 송봉근 기자 박정태(51)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혼(魂)이자 부산 야구의 상징이다.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롯데에서만 뛴 그는 역대 2루수 최다 골든글러브(5회)를 받았고, ...
  • '버스기사사건'때 극단적 생각…껍데기 박정태는 죽었다

    '버스기사사건'때 극단적 생각…껍데기 박정태는 죽었다 유료

    ━ [스포츠 오디세이] 31경기 연속 안타 '롯데 악바리' 박정태 이사장이 밀양 동강중 선수들에게 타격 자세를 지도하고 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건 기본기“라고 강조했다. 송봉근 기자 박정태(51)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혼(魂)이자 부산 야구의 상징이다.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롯데에서만 뛴 그는 역대 2루수 최다 골든글러브(5회)를 받았고, ...
  • 고개 숙인 롯데맨 박정태

    고개 숙인 롯데맨 박정태 유료

    정몽헌 현대유니콘스 구단주 사망에 조의를 표하기 위해 유니폼 소매에 단 검정색 리본이 어쩐지 어색하지 않았다. 롯데의 리더 박정태(사진)의 표정은 그 정도로 침울했다. 롯데는 15연패 후 감격의 1승을 거뒀으나 백인천 감독이 경질됐고, 김용철 감독 대행의 6일 복귀전도 패배했다. 선수단은 새로운 분위기로 경기에 나섰지만 익숙해진 패배를 극복하지 못했다.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