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서보 묘법연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일 묘법연작전 여는 박서보 화백 유료

    "젊었을 적엔 선배들에게'앞에 가는 똥차 비키시오'라고 소리쳤지요. 이제는 내가 그런 말을 들을 때지요. 하지만 나는 전혀 비켜 설 생각이 없어요. '자신이 있거든 추월해가라'는 게 내 대답입니다." 한국 추상 회화의 선도자로 꼽히는 박서보 화백. 박박 깎은 머리에 상대를 꿰뚫어 보는 형형한 눈매,힘있는 음성과 꼿꼿한 자세에서 71세라는 나이는 찾아볼 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