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국무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정인 “북 인권 거론, 부정적 영향” 발언… 국무부 “인권이 외교 중심” 즉각 반발 유료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 제기가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의 지적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17일 “미 외교정책의 중심에 인권이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밝혔다. VOA는 이 관계자가 “생각이 같은 협력국들과 인권 침해 문제를 제기하는 데서 함께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
  • 국무부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논의” 파문 일자 번복 유료

    미국 정부가 내년 2월 베이징 겨울올림픽에 불참하는 방안을 동맹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가 파문이 커지자 급히 이를 번복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6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국과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는 우리가 분명히 거론하고 싶은 것”이라며 “구체적인 시간표를 제시할 순 없...
  • “한·일 관계보다 중요한 건 없다” 미 국무부, 블링컨 방한 앞 강조

    “한·일 관계보다 중요한 건 없다” 국무부, 블링컨 방한 앞 강조 유료

    블링컨 미국 국무부가 지난 14일 토니 블링컨 장관의 한·일 방문을 앞두고 “어떤 관계도 일본과 한국 간 관계보다 더 중요하진 않다”고 밝혔다. 중국 견제를 위해선 한·미·일 '삼각 공조' 복원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먼저 냉각된 한·일 관계가 풀려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국무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로 낸 '깨질 수 없는 미·일 동맹의 재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