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제품 원위치 요청했다고…알바생 몰래 찍고 압박한 병원

    제품 원위치 요청했다고…알바생 몰래 찍고 압박한 병원

    ... 모르겠지만 안타깝기도 하고 무고죄란 것도 있는 것도 알죠?] 병원 측의 행동과 대응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일부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최씨는 고용노동부에 진정서를 낼 예정입니다. 경찰도 모욕죄 등 범죄 성립 여부를 살피기 시작했습니다. JTBC 핫클릭 오피스텔 현관문마다 '귀 댄' 남성…휴대폰엔 수상한 파일 현직 경찰이 여자 화장실 '몰카'…"술 취해 충동적으로" '성관계 ...
  • 추미애 장관 "대검 간부의 상갓집 추태…개탄스럽다"

    추미애 장관 "대검 간부의 상갓집 추태…개탄스럽다"

    ... 수석대변인 : 특권과 기득권에서 벗어나지 못한 일부 고위 검사들의 공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한 대검 간부의 상가에서 한 검사가 상관의 면전에서 주사에 가까운 추태로 모욕하는 행패를 부린 것입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정면 도전하고자 하는 정치적 의도가 분명하게 드러나는 사실상의 항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발제 정리하겠습니다. JTBC 핫클릭 ...
  • "세월호 할거 다했다"던 매체 대표 김기수, 불기소 의견 송치

    "세월호 할거 다했다"던 매체 대표 김기수, 불기소 의견 송치

    ...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에 임명됐다가 13일 사퇴한 김기수 변호사. [연합뉴스] 경찰이 5.18 민주화운동과 세월호 참사를 비하한 혐의(모욕·명예훼손)를 받는 김기수 변호사를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20일 서울수서경찰서는 김 변호사에 대해 지난달 17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가 대표를 ...
  • [전영기의 시시각각] 4·15 총선, 세 가지 휴먼 리스크

    [전영기의 시시각각] 4·15 총선, 세 가지 휴먼 리스크

    ... 퍼부어댔다. 그러나 같은 금강산 이슈에 대해 김정은의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싹 들어내라”라든가, 김계관 외무성 고문이 “북·미 대화에 남측은 끼어들지 말라. 주제넘은 일”이라는 등 주권 모욕 발언에 대해선 약속이라도 한 듯 침묵했다. 문재인 정부의 북·미 간 줄타기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게 되었다. 이럴 땐 유권자가 가르마를 타 줘야 한다. 4·15 총선의 세 번째 쟁점은 '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시시각각] 4·15 총선, 세 가지 휴먼 리스크

    [전영기의 시시각각] 4·15 총선, 세 가지 휴먼 리스크 유료

    ... 퍼부어댔다. 그러나 같은 금강산 이슈에 대해 김정은의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싹 들어내라”라든가, 김계관 외무성 고문이 “북·미 대화에 남측은 끼어들지 말라. 주제넘은 일”이라는 등 주권 모욕 발언에 대해선 약속이라도 한 듯 침묵했다. 문재인 정부의 북·미 간 줄타기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게 되었다. 이럴 땐 유권자가 가르마를 타 줘야 한다. 4·15 총선의 세 번째 쟁점은 '내 ...
  • [박보균 칼럼] 문재인 정부의 권력장악 솜씨

    [박보균 칼럼] 문재인 정부의 권력장악 솜씨 유료

    ... 노동장관이다. 그는 이렇게 확신한다. “노무현 정권의 접근 자세는 순수했다. 노 대통령이었다면 권력의 안전장치인 독소조항을 꾸짖고 뺐을 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공수처는 노무현 정신의 모욕이다. 국회의 절차와 관행은 망가졌다. 제1 야당 황교안의 한국당은 배제됐다. 민주당과 군소정당의 1+4 제휴는 교묘하다. '4'는 좌파와 호남정당이다. 1990년 노태우 정권 때 민자당 3당 ...
  • 이낙연 6년 만에 당 컴백…이해찬 “선대위 핵심 역할 할 것”

    이낙연 6년 만에 당 컴백…이해찬 “선대위 핵심 역할 할 것” 유료

    ... 공개될 수밖에 없다는 현실론도 있다. 그러나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수도권 지역구의 한 의원은 “하위 20% 해당자들의 상당수가 수도권 중진들일 가능성이 높다”며 “공개를 모욕으로 느껴 탈당해 무소속으로 10% 이상 득표한다면 박빙의 선거구에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재간이 없다”고 말했다. 임장혁·하준호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